[특파원PICK] 안 풀리는 캉테, 내전근 부상으로 다시 3주 결장 전망
[특파원PICK] 안 풀리는 캉테, 내전근 부상으로 다시 3주 결장 전망
  • 이형주 특파원
  • 승인 2020.0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골로 캉테
은골로 캉테

[STN스포츠(파리)프랑스=이형주 특파원]

은골로 캉테(28)가 거듭되는 불운에 허덕이고 있다. 

첼시 FC는 18일(한국시간) 영국 그레이터런던지역 그레이터런던의 풀럼 앤 해머스미스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0-2로 패배했다. 첼시는 리그 4경기 연속 승리에 실패했다. 

첼시 입장에서 이날 패배는 패배 그 자체로도 뼈아팠다. UCL 진출권 획득 경쟁을 벌이고 있는 맨유에 추격을 허용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또 하나의 악재가 있었다. 바로 캉테의 부상이다. 

이날 선발 출전한 캉테는 전반 12분만에 부상으로 메이슨 마운트와 교체됐다. 같은 날 첼시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캉테가 허벅지 안쪽 근육을 의미하는 내전근 파열 부상을 안게 됐다”고 알렸다. 

21일 영국 언론 <스카이 스포츠>는 캉테의 상태에 대해 업데이트된 소식을 전했다. 매체는 “내전근 파열 부상을 입은 캉테가 3주 간 경기에 나설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이는 첼시에도 손해이자, 올 시즌 거듭된 부상을 당하고 있는 캉테에게도 큰 악재로 전망된다. 

사진=뉴시스/AP

total87910@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