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포트라이트] ‘골대 강타+도움’ 페르난데스의 번뜩이는 킥...‘맨유의 새로운 무기’
[S포트라이트] ‘골대 강타+도움’ 페르난데스의 번뜩이는 킥...‘맨유의 새로운 무기’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0.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브루노 페르난데스(25)의 번뜩이는 킥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새로운 무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맨유는 18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치러진 첼시와의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와 함께 4경기 만에 리그 무승에서 탈출했다.

이번 겨울 이적 시장에서 맨유로 합류한 이적생 페르난데스는 이날 경기에도 선발 출전했다. 앙토니 마시알과 다니엘 제임스 투톱 아래 배치돼 공격 조율의 임무를 하달받았다.

페르난데스는 본인의 장점인 킥 능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날카로운 패스와 크로스로 맨유 공격의 시발점 역할을 맡았다. 특히, 세트피스 상황에서도 빛을 발하면서 팀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최전방으로 연결되는 페르난데스의 날카로운 패스는 공격진들의 공격 루트가 되기도 했다.

페르난데스의 번뜩이는 킥은 경기 도중 존재감을 발휘했다. 후반 21분 프리킥 상황에서 첼시의 골대를 강타하면서 탄성을 자아냈다. 각도가 충분하지 않았던 상황이었지만, 능력이 묻어났던 장면이었다.

이 분위기를 페르난데스는 본인의 능력을 활용해 공격 포인트까지 기록했다. 후반 21분 코너킥 상황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를 연결했고, 이것을 해리 매과이어가 머리로 득점으로 마무리하면서 도움을 추가했다. 맨유 입단 후 첫 공격 포인트였다.

이후에도 페르난데스는 2선에서 날카로운 패스와 크로스를 통해 맨유의 공격에 힘을 불어넣었다.

날카로운 크로스와 패스 능력을 팀에 선사한 페르난데스. 그의 번뜩이는 킥으로 맨유는 새로운 무기를 장착했다.

사진=뉴시스/AP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