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코어북] ‘손흥민 5경기 연속 득점+결승골’ 토트넘, A.빌라 3-2 제압...5위로 상승
[S코어북] ‘손흥민 5경기 연속 득점+결승골’ 토트넘, A.빌라 3-2 제압...5위로 상승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0.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아스톤 빌라를 제압하고 5위로 올라섰다.

토트넘은 16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에 위치한 빌라 파크에서 치러진 아스톤 빌라와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리그 5위로 상승했다.

토트넘은 4-2-3-1 전술을 가동했다. 손흥민이 최전방에 배치됐고 스티븐 베르흐베인, 델레 알리, 루카스 모우라가 뒤를 받쳤다. 에릭 다이어와 해리 윙크스가 허리에서 공수를 조율했고 벤 데이비스, 토비 알더베이럴트, 다빈손 산체스, 세르지 오리에가 포백을 구축했다. 골문은 휴고 요리스가 지켰다.

이에 맞서는 아스톤 빌라는 3-4-3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잭 그릴리쉬, 음브와나 사마타, 안와르 엘 가지가 최전방에 위치했고 맷 타겟, 더글라스 루이스, 대니 드링크워터, 프레데릭 길버트가 미드필더 라인을 형성했다. 수비는 코트니 하우스, 비외른 엥겔스, 에즈리 콘사가 수비를 이뤘고 골키퍼 장갑은 페페 레이나가 꼈다.

기선제압은 아스톤 빌라가 가져갔다. 전반 4분 프리킥 상황에서 엘 가지가 날카로운 슈팅으로 공격의 시작을 알렸다. 그러던 전반 9분 오른쪽 측면에서 엘 가지가 크로스를 연결했는데 이것이 알더베이럴트의 발을 맞고 자책골로 연결됐다. 이후 분위기를 이어나갔다. 전반 10분 그릴리쉬가 오른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노렸다.

아스톤 빌라의 공격은 이어졌다. 전반 18분 그릴리쉬의 패스를 받은 루이스가 결정적인 슈팅을 연결했지만, 요리스의 선방에 막히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골이 필요한 토트넘은 반격에 나섰지만, 패스 등 기본기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이면서 이렇다 할 찬스를 잡지 못했다.

계속해서 골을 위해 움직이던 토트넘은 전반 27분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코너킥 상황에서 모우라를 맞고 흐른 세컨드 볼 상황에서 알더베이럴트가 득점으로 마무리했다. 균형을 맞추는 데 성공한 토트넘은 역전골을 위해 고삐를 당겼다. 전반 35분에는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알리가 오른쪽 측면 돌파 후 슈팅을 연결했지만, 골문을 살짝 벗어나면서 득점으로는 이어지지 않았다.

공방전이 이어지던 전반 45분 토트넘은 역전의 기회를 잡았다. 베르흐베인이 페널티 킥을 얻어낸 것. 이것을 손흥민이 키커로 나섰고, 레이나 선방으로 실축했지만 이후 세컨드 볼 상황에서 득점을 만들어냈다. 역전에 성공하면서 전반전을 마친 토트넘이었다.

선제골을 기록하고도 역전을 허용한 아스톤 빌라는 후반 초반부터 분주하게 움직였다. 그러던 후반 8분 코너킥 상황에서 연결된 그릴리쉬의 크로스를 엥겔스가 머리로 경기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이후 경기는 공방전으로 이어졌다. 토트넘도 역습을 통해 추가골을 노렸다. 후반 15분 모우라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회심의 슈팅을 연결했지만, 레이나 선방에 막히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에도 계속해서 슈팅을 가져갔지만, 빈번히 골문을 벗어나면서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양 팀은 결승골이 될 수 있는 득점을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후반 추가 시간 토트넘이 후방에서 연결된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드리블 돌파 이후 팀의 세 번째 득점을 만들어냈다. 결국, 이 골은 결승골이 됐고 경기는 토트넘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사진=뉴시스/AP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