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더급 2위’ 오르테가, 정찬성과 SNS 설전 “박재범까지 얻어맞을 것”
‘페더급 2위’ 오르테가, 정찬성과 SNS 설전 “박재범까지 얻어맞을 것”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격투기 선수 정찬성(左)과 가수 박재범
격투기 선수 정찬성(左)과 가수 박재범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정찬성과 브라이언 오르테가가 SNS 설전을 벌였다.

정찬성은 10일(현시 시간) 미국 MMA 저널리스트 아리엘 헬와니의 팟캐스트(Ariel Helwani’s MMA Show)에 통역을 맡은 박재범과 함께 출연해 인터뷰했다.

이날 정찬성은 인터뷰를 통해 “현 UFC 페더급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에게 지속적으로 도전장을 내밀 예정”이라며 “만약 볼카노프스키와 대결하지 못하게 되더라도 랭킹 1위인 맥스 할러웨이와 대결하고 싶다”고 바람을 나타냈다.

지난해 12월 ‘UFC 파이트 나이트 부산 대회’에서 맞대결 예정이었으나 부상으로 매치가 불발됐던 브라이언 오르테가에 대해선 “그와도 싸울 의향이 있지만, 나에게서 이미 한 번 도망갔기 때문에 굳이 잡고 싶지는 않다. 가능하면 할러웨이와 대결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자 브라이언 오르테가는 해당 인터뷰가 공개된 ESPN MMA 인스타그램 댓글을 통해 격한 반응을 보였다. 그는 “이전에 한국에서 널(정찬성) 만났을 때 넌 나를 도발해서 미안하다 사과했었고, 그래도 난 네가 남자답게 도전했으니 괜찮다고 했었다. 하지만 지금의 넌 정말 애송이 같구나. 부상과 도망가는 것은 완전히 다른 얘기지”라고 전했다.

더불어 통역을 맡은 박재범에게도 “박재범, 너도 나에게 얻어맞게 된다면 그때 가서 놀라지 않았으면 해”라며 공격했다.

이에 박재범은 “통역사까지 공격하진 말아야지. 정찬성은 챔피언에 도전할만한 자격과 그걸 증명할 수 있는 경기들을 치러왔다. 한국에 와서 기자회견까지 참석해준 건 존경하지만, 나는 언제나 정찬성의 편”이라고 응수했다.

한편, UFC 페더급 4위에 올라있는 정찬성은 최근 UFC 강자 헤나토 모이카노, 프랭키 에드가를 연달아 격파하며 전 세계 격투기 팬들의 기대를 받고 있다.

사진=AOMG 제공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