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서경덕,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에 한국어 안내서 기증
송혜교-서경덕,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에 한국어 안내서 기증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미국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에 한국어 안내서를 기증했다.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미국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에 한국어 안내서를 기증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미국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에 한국어 안내서를 기증했다.

7일 서 교수는 인스타그램에 2월 중순부터 브루클린 미술관을 찾는 관람객들은 티켓박스 앞에 꽂혀 있는 한국어 안내서를 무료로 받아 볼 수 있다고 밝혔다.

기증되는 이번 안내서에는 미술관 전체 이야기를 비롯해 즐길 거리, 이용 방법 등이 담겨있다. 또 층마다 대표 전시물 소개와 안내도도 상세하게 확인할 수 있다.

송혜교와 서 교수는 해당 미술관에 '2020년 겨울 판' 전시물의 한국어 안내서를 시작으로, 앞으로 계절별로 전시물이 바뀔 때마다 꾸준히 한국어 안내서를 제공할 계획이다.

앞서 송혜교와 서 교수는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뉴욕 현대미술관(MoMA), 미국 자연사 박물관, 캐나다 토론토 박물관(ROM) 등에 한국어 안내 서비스를 했으며, 보스턴 미술관에는 한국실 내 비디오 안내 박스 기증도 했다.

서 교수가 안내서 서비스 기획을, 송혜교가 제작 후원을 각각 맡았다. 이들은 앞으로 유럽과 다른 도시의 유명 미술관·박물관에도 한국어 안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사진=서경덕 인스타그램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