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A, 신종코로나 확산으로 2월 동계대회 취소
KFA, 신종코로나 확산으로 2월 동계대회 취소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0.0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대한축구협회(KFA)는 6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이하 ‘코로나’)가 확산됨에 따라, 2월 개최 예정이었던 동계 전국대회의 주최권자와 참가 신청팀을 대상으로 대회 취소를 안내했다.

KFA는 지난 31일 ‘코로나’ 감염 증가 추세에 따라 동계 전국대회 주최권자를 대상으로 대회 개최 여부를 자율 판단하도록 안내한 바 있다. 이후 ‘코로나’의 확산세와 위기경보단계가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되는 등의 상황을 고려하여, 선수단과 학부모를 포함한 응원단의 안전과 바이러스 확산 예방을 위해 추가 조치를 실시했다.

2월 예정이었던 금석배와 칠십리배 등 초등부 7개 대회, 춘계 연맹전과 탐라기 등 중등부 4개 대회 등이 취소됐다. 더불어 고등부 4개 대회는 연기됐으며 가까운 시일 내 세부 실행 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한편, KFA 김종윤 대회운영실장은 “많은 팀들이 땀 흘려 준비했을 동계 대회이지만, 팀을 포함한 모든 관계자들의 안전이 최우선 고려사항이다”라며, “각 대회의 주최권자와 팀들이 현 상황의 무게에 대해 충분히 인지하고, 선수단 안전에 문제가 없도록 각별히 신경 써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KFA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