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강 견인’ 손흥민 존재감 주목...“PK 성공...승리하려는 의지 잃지 않았어”
‘16강 견인’ 손흥민 존재감 주목...“PK 성공...승리하려는 의지 잃지 않았어”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0.0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16강 진출을 견인한 손흥민(27, 토트넘 홋스퍼)의 존재감을 주목했다.

토트넘은 6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사우샘프턴과의 2019-20 잉글랜드 FA컵 32강 재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이에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손흥민은 이날도 선발 출전했지만, 이렇다 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특유의 돌파는 사우샘프턴의 수비벽에 막히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하지만, 손흥민은 한 방이 있었다. 페널티 킥을 얻어낸 것. 문전으로 돌파하는 과정에서 앙거스 건에 걸려 넘어진 것이다. 키커로 나섰고 침착하게 득점으로 연결하면서 팀에 결승골을 안겼다.

결국, 손흥민의 골은 결승골이 됐고 토트넘은 사우샘프턴을 누르고 16강에 진출하면서 노리치 시티와 격돌한다.

영국 언론 <미러>는 손흥민에게 평점 7점과 함께 “경기 막바지에 페널티 킥을 성공시켰다”고 활약상을 조명하면서 “승리하려는 의지를 잃지 않았다”고 존재감을 주목했다.

사진=뉴시스/AP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