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SK, 신종 코로나 감염 예방…지정병원 전문인력도 투입
프로농구 SK, 신종 코로나 감염 예방…지정병원 전문인력도 투입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0.0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서울 SK나이츠 프로농구단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해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농구연맹(KBL) 및 지정병원인 9988병원과의 공조를 한다.

SK는 오는 2월 1일 오후 5시에 열리는 원주 DB와의 홈 경기부터 입장 관중 체온 측정, 마스크 제공, 손 세정제 비치 등 예방을 위한 조치를 시행한다.

특히 9988병원의 전문 의료 인력이 직접 경기장에서 입장 관중들의 체온을 측정 해 체온측정의 정확성을 높이는 등 예방을 위해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또한 직접적인 신체 접촉이 생기는 관중 참여형 이벤트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잠정 중지할 계획이다. 
 

사진=KBL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