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 선수 팔꿈치로 가격한 전태풍, 제재금은 100만원
상대 선수 팔꿈치로 가격한 전태풍, 제재금은 100만원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0.0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SK 전태풍
서울 SK 전태풍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서울 SK 전태풍이 제재금 100만원 징계를 받았다. 

한국농구연맹(KBL)은 29일 오전 10시 30분 KBL 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열었다. KBL은 “지난 1월 25일 서울 삼성과 서울 SK 경기에서 상대 선수에게 비신사적 행위를 한 서울 SK 전태풍 선수에게 제재금 1백만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태풍은 1쿼터 막판 천기범과 치열한 몸싸움을 벌였다. 이 가운데 천기범이 넘어지는 과정에서 전태풍이 팔꿈치로 뒤통수를 가격했다. 이를 인지하지 못한 심판은 일반 파울을 선언했다. 

경기본부는 관련 상황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못한 해당 경기 심판진에게 배정 정지 및 벌금 등의 자체 징계를 내렸다.  

사진=KBL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