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vs사우디] ‘결정적인 기회 무산’ 김학범호, 사우디와 0-0으로 전반 종료
[한국vs사우디] ‘결정적인 기회 무산’ 김학범호, 사우디와 0-0으로 전반 종료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0.0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김학범호가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사우디아라비아와의 전반전을 득점없이 마쳤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태국 방콕에 위치한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사우디와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대한민국은 4-2-3-1 전술을 가동했다. 오세훈이 원톱, 정우영, 김진규, 김진야가 2선에 배치됐다. 김동현과 원두재가 허리에서 공수를 조율했고 강윤성, 이상민, 정태욱, 이유현이 포백을 구축했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경기 초반은 탐색전으로 이어졌다. 양 팀 모두 패스 플레이에 주력하면서 틈틈이 기회를 엿봤다. 주도권은 사우디가 먼저 잡았다. 계속해서 공세를 이어가면서 선제골을 노렸다. 설상가상으로 대한민국은 위기도 있었다. 송범근이 볼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안일한 선택으로 실점을 내줄 뻔했다.

대한민국도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빠른 공격 전환으로 맞불을 놨다. 전반 19분 정우영이 수비수와의 몸싸움을 이겨내고 최종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에도 계속해서 몰아붙였다. 하지만, 결정력 부족에 발목을 잡히면서 결실을 맺지 못했다.

사우디도 고삐를 당겼다. 기회가 왔을 때 과감한 슈팅으로 계속해서 골문을 두드렸다. 이에 대한민국은 막아내기에 급급한 모습을 보였다. 전반 41분에는 오른쪽 측면에서 연결된 김진야의 패스를 정우영이 결정적인 상황을 맞았지만, 허공으로 날리면서 기회를 날리기도 했다. 결국, 득점없이 전반전을 마쳤다.

사진=KFA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