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PN, 손흥민에게 단·짠 평가, “골 훌륭했지만 더 넣을 수 있었어”
ESPN, 손흥민에게 단·짠 평가, “골 훌륭했지만 더 넣을 수 있었어”
  • 이형주 특파원
  • 승인 2020.0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
손흥민

[STN스포츠(런던)영국=이형주 특파원]

달디 ‘단’ 평가에 짜디 ‘짠’ 평가가 더해졌다. ESPN이 손흥민(27)에게 ‘단·짠’ 평가를 던졌다. 

토트넘 핫스퍼는 26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스햄튼에 위치한 세인트 메리즈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사우샘프턴과 2019-20 잉글랜드 FA컵 32강전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결과로 양 팀은 재경기를 치르게 됐다. 

직전 EPL 노리치 시티전에서 집중력 있는 결승골로 팀을 구한 손흥민이다. 이번 경기에서도 득점을 하면서 또 다시 팀을 구해냈다. 후반 13분 왼쪽 측면에서 날카로운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같은 날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은 이날 손흥민의 활약에 평점 7점을 매겼다. 이는 자펫 탕강가, 에릭 라멜라, 지오반니 로 셀소와 더불어 팀내 최고 평점이다. 

그런데 이에 단 코멘트가 인상 깊었다. ESPN은 먼저 손흥민을 칭찬했다. 매체는 “손흥민은 경기 시작 후 1시간이 되기 직전 정확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이를 통해 토트넘에 선제골을 안겼다”라고 칭찬했다. 

하지만 비판도 있었다. 매체는 “하지만 손흥민이 골문 앞에서 조금 더 무자비했다면 해트트릭을 기록하는 것도 가능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토트넘 최저 평점의 굴욕은 5점을 기록한 라이트백 세르주 오리에에게 돌아갔다. 매체는 “공을 쉽게 헌납하며 실점의 빌미를 줬다” 등 전체적으로 쓴소리를 덧붙였다. 

사진=뉴시스/AP

total87910@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