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장지연 과거 사생활 폭로 “남배우와 동거”→김건모 측 “법적대응”(종합)
가세연, 장지연 과거 사생활 폭로 “남배우와 동거”→김건모 측 “법적대응”(종합)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건모(왼쪽)와 장지연
김건모(왼쪽)와 장지연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김건모를 향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의 폭로가 계속 되고 있다. 이번엔 그의 아내 장지연의 과거 남자관계가 “유명했다” 지적했다.

21일 한 매체에는 유튜브 채널 가세연 측이 지난 18일 대구에서 진행된 한 강연회에서 장지연의 사생활을 폭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강연회에서 가세연의 김용호 전 연예기자는 장지연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지만 그를 연상케 하는 표현을 한 뒤 “예전에 배우 이병헌과 사귀었고 동거도 했다”고 폭로했다.

또한 김세의 전 MBC 기자는 “지금 그 여성은 다른 남성과 결혼을 한다고 뉴스에 나온다. 그분을 이번에 처음 알았는데 업계에 취재해보니 (남자 관계가)유명하더라”고 거들었다. 이어 ‘아시나요’의 노래의 한 소절을 부르면서 “아시는 분들은 많이 아실 것”이라고 또 다른 인물을 떠올리게 만들었다.

이 같은 폭로가 알려지자 김건모 소속사 건음기획 측은 “해당 발언의 강연 녹취 자료를 찾고 있는 중”이라고 밝히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김건모와 장지연은 결혼식은 올리지 않았지만 지난해 10월 혼인신고를 하고 법적 부부가 된 상태다.

한편 유튜브 채널 가세연 측은 지난해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폭로했다. 이어 김건모에게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은 김건모를 성폭행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김건모는 의혹을 전면부인하며 여성을 맞고소했다. 이런 상황 속에 김건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또 다른 여성이 나타났고 경찰은 이 의혹과 관련해서도 수사 중이다.

김건모는 논란이 발생된 지 40여일 만인 지난 15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조사 후 김건모는 어두운 표정으로 “하루 빨리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 추후 또 경찰이 원하면 다시 조사받을 마음이 있다”고 심정을 털어놨다.

사진=건음기획, 멜론 프로필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