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vs요르단] ‘조규성 선제골’ 김학범호, 요르단에 1-0 리드 (전반 종료)
[한국vs요르단] ‘조규성 선제골’ 김학범호, 요르단에 1-0 리드 (전반 종료)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0.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대한민국이 조규성의 선제골에 힘입어 요르단을 상대로 리드를 점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에 위치한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요르단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 전반전을 1-0으로 마쳤다.

기선제압은 대한민국의 몫이었다. 전반 2분 역습 상황에서 김대원의 패스를 받은 조규성이 반 박자 빠른 슈팅을 연결하면서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요르단도 기회가 왔을 때 이를 살리기 위해 주력했다. 전반 9분 아크 부근에서 하니가 회심의 슈팅으로 맞불을 놨다.

공세를 이어가던 대한민국은 전반 15분 0의 균형을 깨트렸다. 프리킥 상황에서 전개된 크로스 이후 문전 혼전 상황에서 조규성이 머리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이후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전반 19분 김진야의 패스를 받은 김대원이 벼락같은 중거리 슛으로 추가골에 대한 욕심을 내비쳤다.

선제골 이후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온 대한민국이었다. 활발한 움직임을 바탕으로 계속해서 공격을 전개하면서 추가골을 노렸다. 특히, 후방에서 연결되는 날카로운 패스가 자주 나왔고, 요르단의 수비를 공략하기 시작했다.

전반 39분에는 이동준이 수비벽을 허물고 내준 패스를 조규성이 잡았고 골키퍼와의 1:1 상황을 맞았지만, 허공으로 날리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결국, 추가 득점은 없었고 전반전은 대한민국의 1-0 리드로 마무리됐다.

사진=KFA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