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규 "MVP? 팀원들이 만들어줬고, 재밌게 잘 즐겼어" [KBL올스타전 S트리밍]
김종규 "MVP? 팀원들이 만들어줬고, 재밌게 잘 즐겼어" [KBL올스타전 S트리밍]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스타전 MVP를 수상한 원주 DB 김종규
올스타전 MVP를 수상한 원주 DB 김종규
피카츄 분장을 한 김종규
피카츄 분장을 한 김종규

[STN스포츠(인천)=박승환 기자]

팀 허훈의 원주 DB 프로미 김종규가 31득점을 폭발시키며 MVP를 수상했다.

김종규는 19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에 출전해 31득점 8리바운드 1어시스트를 기록하며 당당히 MVP에 이름을 올렸고, 팀의 승리를 주도했다. 이날 김종규는 기자단 투표 총 83표 중 55표를 획득했다.

생애 첫 MVP를 수상한 김종규는 "올스타전에 뽑아주신 것만 해도 감사한데, MVP까지 받을 수 있어 기분이 좋다"며 "팀원들의 도움이 없었다면 MVP는 받기 힘들었을 것이다 좋은 찬스를 많이 만들어준 덕분"이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언제쯤 MVP를 예상했냐는 질문에 "전반전을 마친 뒤 19득점을 한 것을 보고 후반전에 조금만 더 잘하면 되겠다고 느꼈다"며 "팀원들도 MVP를 밀어주겠다고 이야기를 했다. 같은 찬스여도 유독 나한테 볼을 주더라. 팀원들이 만든 MVP"라고 팀원들에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날 김종규는 등장 장면부터 화려했다. 포켓몬스터 '피카츄'로 분장해 관중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규는 "사실 재미 삼아 (허)웅이랑 이야기했었는데, 팬분들도 말씀해주셔서 하게 됐다"며 "기분 좋게 했다. 이왕 할거면 제대로 하자는 마음이었고, 팬분들도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특히 기억에 남는 이벤트가 있었냐는 질문에 "너무 많은 이벤트를 해서 무엇 하나 꼽기가 어렵다. 하지만 조금 아쉬운 점은 있다. 유로스텝 챌린지를 선수들이 가장 많은 시간을 두고 준비를 했는데, 조금 더 퀄리티가 좋게 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하지만 나머지는 재밌게 잘 즐겼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덩크슛 콘테스트에 나오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햄스트링 부상을 안고 뛰고 있다. 콘테스트에 맞는 화려한 포퍼먼스를 보여드려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 팬분들이 항상 봐왔던 저의 덩크를 좋아하실지 모르겠지만, 몸 상태와 컨디션이 좋은 콘테스트에 임할 것"이라며 "(새로운 덩크슛은) 개발하기 쉽지 않을 것 같다. 나가게 되면 퍼포먼스로 승부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경기 중 SK 최준용을 감전시키는 퍼포먼스도 펼쳤다. 이에 "원래 전 선수들이 다 하려고 했다. 모두 쓰러지는 것으로 하려고 했는데 (최)준용이와 둘이 했고, 리액션을 기가 막히게 해줬다"고 웃었다.

끝으로 김종규는 "(두)경민이가 복귀하고 나서 상승세를 타고 있다. 마무리를 잘 하면서 올스타전을 맞이했고, 그만큼 스타트를 잘해야겠다고 생각한다. 아직 1위에 있는 것도 아니고, 좋은 분위기를 형성했을 뿐이다. 유지는 선수단의 몫이라고 생각한다. 매 경기 최선을 다해서 집중해서 하다 보면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사진=KBL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