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246] '40초 KO승!' 맥그리거, 무참한 타격+파운딩으로 세로니 제압!
[UFC 246] '40초 KO승!' 맥그리거, 무참한 타격+파운딩으로 세로니 제압!
  • 이상완 기자
  • 승인 2020.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악동' 코너 맥그리거(31·아일랜드)가 약 1년 3개월만의 옥타곤 복귀전에서 승리했다.

맥그리거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적 종합격투기 'UFC 246' 메인이벤트 웰터급에 출전해 도널드 세로니(36·미국)를 1라운드 40초만에 TKO승을 거뒀다. 이번 승리로 전적 22승 4패가 됐다.

맥그리거는 지난 2018년 10월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러시아)에게 패배를 당한 후 은퇴하겠다고 선언했다. 은퇴를 번복한 후 온갖 구설수에 오르면서 위스키 사업가의 길을 걷는 듯 했으나, 옥타곤에 오르기로 결심했다. 라이트급, 페더급에서 활동했던 맥그리거는 이번 경기를 위해 역대 최고 높은 체중으로 나섰다. 전날(18일) 열린 계체량 행사에서 170파운드(약 77.11kg)를 기록했다. 정확히 웰터급 체중 규정 중 최고치를 채웠다. 오랜만에 옥타곤 복귀인 맥그리거는 '트레쉬 토크'가 트레이드마크인 것 처럼 자신감은 여전했다. 맥그리거는 "세로니를 존중하지 않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그는 오랫동안 싸워왔고 많은 체급을 경험했다. 세로니와 경기하게 돼 기쁘다"라며 "당연히 피를 보게 될 것이다. KO를 예상한다. 내가 지는 것은 현실적이지 않다. 그는 동화책처럼 읽기 쉽다"라고 평가절하했다.

MMA 베테랑 세로니도 맥그리거를 상대로 연패 탈출에 성공한다는 각오로 나섰다. 23승(16KO)의 전적을 갖고 있는 세로니는 지난해 9월 저스틴 게이치(32·미국)에게 패한 후 복귀를 손꼽아 기다려왔다. 계체를 무난히 통과한 세로니는 맥그리거의 도발에 "우리 프로이고, 여론에 휘둘릴 필요 없다. 사람들을 즐겁게 할 준비가 되어 있다"면서 차분하게 경기를 기다렸다.

맥그리거는 경기 시작하자 공격을 퍼부었다. 쓰러진 세로니를 무참한 파운딩으로 경기 시작 1분도 채 되지 않아 KO로 승리했다.

맥그리거는 이번 경기 승리로 인해 하빕과 다시 만날 가능성이 높아졌다. 화이트 데이나 UFC 대표는 최근 미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맥그리거는 하빕과 재대결을 꾸준히 요구했다"면서 "세로니를 이기면 하빕과 재경기를 하는 구상은 큰 비밀이 아니"라고 사실상 맥그리거와 하빕의 재대결을 시사했다.

사진=뉴시스/AP

bolante0207@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