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246] 맥그리거 "세로니는 동화책" 하빕과 재대결 원해
[UFC 246] 맥그리거 "세로니는 동화책" 하빕과 재대결 원해
  • 이상완 기자
  • 승인 2020.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악동' 코너 맥그리거(31·아일랜드)가 약 1년 3개월만의 옥타곤에 복귀한다.

맥그리거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리는 세계적 종합격투기 'UFC 246' 메인이벤트 웰터급에 출전해 도널드 세로니(36·미국)와 격돌한다.

맥그리거는 지난 2018년 10월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러시아)에게 패배를 당한 후 은퇴하겠다고 선언했다. 은퇴를 번복한 후 온갖 구설수에 오르면서 위스키 사업가의 길을 걷는 듯 했으나, 옥타곤에 오르기로 결심했다. 라이트급, 페더급에서 활동했던 맥그리거는 이번 경기를 위해 역대 최고 높은 체중으로 나섰다. 전날(18일) 열린 계체량 행사에서 170파운드(약 77.11kg)를 기록했다. 정확히 웰터급 체중 규정 중 최고치를 채웠다. 오랜만에 옥타곤 복귀인 맥그리거는 '트레쉬 토크'가 트레이드마크인 것 처럼 자신감은 여전했다. 맥그리거는 "세로니를 존중하지 않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그는 오랫동안 싸워왔고 많은 체급을 경험했다. 세로니와 경기하게 돼 기쁘다"라며 "당연히 피를 보게 될 것이다. KO를 예상한다. 내가 지는 것은 현실적이지 않다. 그는 동화책처럼 읽기 쉽다"라고 평가절하했다.

사진=UFC 홈페이지

bolante0207@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