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vs우즈벡] ‘오세훈 골’ 김학범호, 우즈벡과 1-1 (전반 종료)
[한국vs우즈벡] ‘오세훈 골’ 김학범호, 우즈벡과 1-1 (전반 종료)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0.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김학범호가 선제골을 기록했지만, 일격을 당하며 우즈베키스탄과 1-1 전반전을 마쳤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대표팀은 15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랑싯에 위치한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우즈베키스탄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C조 예선 최종전 전반전을 1-1로 마쳤다.

대한민국은 4-2-3-1 전술을 가동했다. 오세훈이 원톱, 정우영, 정승원, 엄원상이 2선에 위치했다. 김동현과 원두재가 허리에서 공수를 조율했고 강윤성, 김재우, 정태욱, 윤종규가 포백을 구축했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경기의 균형은 이른 시간 대한민국에 의해 깨졌다. 전반 5분 수비수가 잘못 걷어낸 볼은 정승원이 중거리슛으로 가져갔고, 이것이 그대로 우즈베키스탄의 골망을 갈랐다. 주심은 오프사이드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VAR 판독에 들어갔고, 이상이 없다고 여겨 그대로 득점으로 인정됐다.

선제골로 리드를 잡은 대한민국은 분위기를 가져왔다. 계속해서 볼을 소유하면서 공격 작업을 이어나갔다. 기회가 왔을 때 과감하게 슈팅을 연결하면서 추가골을 노렸다. 하지만 오히려 우즈베키스탄에 동점골을 허용했다. 전반 20분 오른쪽 측면에서 연결된 가니에프의 크로스를 압디솔리코프가 헤딩 슛으로 연결한 것이 그대로 득점으로 연결됐다.

한 골씩 나눠 가진 양 팀은 더 분주해졌다. 추가골을 통해 리드를 가져가기 위해 주력했다. 이후에도 계속해서 공격적인 모습을 통해 서로의 골문을 겨냥했다. 하지만,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전반전 1-1로 마무리됐다.

사진=KFA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