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리뷰] 평창 올림픽 감동 전한 '마리텔V2'...한국 컬링팀, 반가운 등장
[st&리뷰] 평창 올림픽 감동 전한 '마리텔V2'...한국 컬링팀, 반가운 등장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방송 화면
지난 1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방송 화면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 대한민국 컬링팀 '팀 킴'이 등장했다. 반가운 얼굴의 '팀 킴'은 근황을 전할 뿐만 아니라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의 컬링 명장면을 되짚어보며 당시 현장의 감동을 생생히 전해 감탄을 자아냈다.

1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이하 '마리텔 V2')는 김장훈의 '컬링 완타치', 전광렬, 허경환, 도티의 '광렬한 광포차', 김구라, 장영란, 우승민의 '구라이브-마리텔 현장 토크쇼 택시'로 시청자들을 찾았다.

먼저 '팀 킴'과 만나 컬링 대결에 도전할 김장훈은 허일후 아나운서를 비롯해 쇼리, 우주소녀 엑시, 에바와 '팀 숲'을 결성해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컬링 대결에서 지는 팀은 이날 기부된 금액의 두 배를 사비로 기부해야 한다는 특별한 혜택이 공개됐다. 김장훈은 "(기부금 단위가)천 원 위로는 안 들어온다"며 걱정하지 말라고 덧붙였지만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기부금 세례가 이어져 폭소를 유발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컬링 은메달의 주인공인 '팀 킴'이 활약한 컬링 명장면을 돌아보며 당시의 감동과 짜릿함을 함께 느껴보는 시간을 가졌다. 경기를 본 허일후 아나운서는 "(슛이) 성공하면 되게 짜릿하지 않냐"라며 감탄 섞인 질문을 건넸고 이에 김은정 선수는 "그 맛에 컬링한다"고 대답해 감탄과 박수를 자아냈다.

이어 본격적인 컬링 경기를 앞두고 각 팀원들이 만보기를 단 '브룸'으로 1분 동안 폭풍 스위핑을 하거나 흑마늘 먹고 포커페이스 유지하기 등 기상천외한 특별 훈련을 하는 모습으로 폭소를 안겼다.

전광렬, 허경환, 도티가 출연한 '광렬한 광포차'의 메인 셰프 전광렬은 특별한 게스트를 위해 수제 버거 요리를 선보였다. 첫 번째 게스트는 '제빵왕 김탁구'에서 김탁구 아역으로 출연했던 오재무로 10년 전 열세 살이었던 오재무는 훤칠한 청년이 되어 등장했다.

약 10년 만에 만난 두 사람은 전광렬이 직접 만든 수제 버거를 먹으며 인사를 나눴다. 이어 부자가 크림빵을 먹으며 마음을 여는 '제빵왕 김탁구'의 명장면을 재연했다. 전광렬은 10년 전 오재무와의 추억을 떠올리며 울컥한 모습을 보였고 오재무 역시 뭉클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광렬은 오재무에게 배우의 길에 대한 조언과 따뜻한 응원을 담은 손편지로 감동을 더했다.

'구라이브'에선 김구라와 장영란, 우승민이 '마리텔 현장 토크쇼 택시'를 선보였다. 첫 번째 게스트는 예능 블루칩 하승진, 김화영 부부가 출연했다. 사주 전문가로 돌아온 우승민은 하승진의 사주풀이를 준비했다며 "어디에 내놔도 살아남는 잡초 같은 사주다. 대통령과 같은 일주로 굉장히 좋다"고 밝혀 하승진을 흐뭇하게 했다. 이내 "최고 전성기는 86세에 올 것"이라고 반전 풀이를 덧붙여 폭소를 자아냈다.

컬링팀 '팀 킴'과 김장훈의 '팀 숲'이 기상천외 컬링 대결 예고해 기대감을 뜨겁게 달군 '컬링 완타치', 전광렬과 오재무의 추억과 감동이 담긴 재회가 안방을 뭉클하게 만든 '광포차', 김구라, 장영란, 우승민과 게스트들의 거침없는 입담이 재미를 더한 '구라이브'까지 이날 '마리텔 V2'는 감동과 재미를 함께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격했다.

사진=MBC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