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력 70% 회복" 최민정, 쇼트트랙 4대륙 선수권 첫날부터 2관왕
"경기력 70% 회복" 최민정, 쇼트트랙 4대륙 선수권 첫날부터 2관왕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 쇼트트랙 최민정
여자 쇼트트랙 최민정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한국여자쇼트트랙 최민정이 4대륙 선수권대회 첫날부터 2관왕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최민정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올 시즌 처음 개최된 ISU 쇼트트랙 4대륙 선수권대회 여자 1500m와 500m에 출전했다. 최민정은 각각 2분41초270, 43초684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하며 대회 첫날 2관왕에 올랐다.

경기를 마친 최민정은 "이번에 처음 개최된 사대륙선수권대회 첫날 2관왕을 하게 되어 너무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시즌 그동안 만족할만한 성적을 내지 못했었는데 한인분들이 많이 응원와주셔서 큰 힘이 되었다. 현재 70% 정도 경기력을 회복한거 같다. 올라오고 있는 컨디션 잘 유지해서 내일 남은 경기에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민정은 13일 여자 1000m와 3000m 슈퍼파이널, 3000m계주에 출전할 예정이다.

사진=올댓스포츠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