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핸드볼, 亞선수권 출격...올림픽 최종예선 앞두고 마지막 점검
男핸드볼, 亞선수권 출격...올림픽 최종예선 앞두고 마지막 점검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0.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 핸드볼대표팀의 김동명
남자 핸드볼대표팀의 김동명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남자 핸드볼국가대표팀이 아시아선수권에 출격한다. 2020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점검할 수 있는 기회다. 

대한핸드볼협회는 8일 “남자핸드볼 국가대표팀이 2020년 1월 16일부터 27일까지 쿠웨이트에서 개최되는 ‘제19회 아시아남자핸드볼선수권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10일 새벽 출국한다”고 밝혔다.

13개국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4개조로 나뉘어 진행된다. 각 조의 2위까지 결선리그에 진출한다. 8개팀이 다시 2개 조로 나뉘어 각 조의 상위 두 팀이 4강에 진출한다.

한국은 호주, 사우디아라비아와 함께 C조에 배정돼 오는 16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간)에 호주와 첫 경기, 18일 오후 5시 사우디아라비아와 마지막 예선을 치른다.

한국이 예선 조 1위로 결선리그에 진출할 경우, 20일부터 23일까지 A조 1위가 유력시되는 바레인을 비롯해 B조 2위가 예상되는 일본 또는 카타르, D조 2위가 예상되는 UAE 또는 이라크와 4강 진출을 놓고 다툴 것으로 예상된다.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예선 준우승으로 가능성을 확인한 강일구호는 기존 올림픽 아시아예선에서 활약했던 정수영, 박동광, 박광순(이상 하남시청), 구창은(두산) 등 5명이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가운데 이창우(GK, 인천도시공사), 하태현(RB), 김태규(LW, 이상 상무피닉스), 하민호(RB, 인천도시공사)등 기존 올림픽 예선 멤버 11명을 비롯해 대표팀에 다시 이름을 올린 김동명(PV, 두산)과 최범문(LB, 충남도청), 강탄(CB, 한체대), 김기민(LW, 상무피닉스) 그리고 성인대표팀에 처음으로 승선한 김진영(RW, 경희대) 등 총 16명의 선수들로 대표팀을 꾸려 대회에 나선다.

강일구 감독은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예선에서 준우승해 아쉬웠지만, 당시의 간절함과 초심은 그대로다”며 “그때의 좋은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동시에 이번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는 제27회 이집트 세계남자선수권대회 참가국 수가 32개국으로 늘어남에 따라 상위 4팀에 세계선수권 출전 티켓이 주어진다. 

또 아시아에 주어진 4장의 세계선수권대회 출전 티켓과 별도로 오세아니아에서 참가한 호주와 뉴질랜드가 이번 대회 5위 안에 들 경우, 1장의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이 추가로 오세아니아 국가에 주어진다.

한국 남자핸드볼은 1979년 제2회 대회와 2004년 제11회 대회를 제외하고 그동안 아시아선수권대회에 16회 참가해 통산 9회 우승과 3회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아시아 남자핸드볼 강국의 면모를 과시해 왔다.

그러나 2014년 제16회 대회(최종 5위)와 대학생 등을 대표팀에 대거 발탁해 출전했던 2016년 제17회 대회(최종 6위)에서 하락세를 보인 이후 아시아 정상에서는 거리가 멀어지는 듯 했다. 그것도 잠시 지난 2018년부터 수원에서 열린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3위, 작년 10월 카타르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예선에서는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최근 상승세를 이어가며 이번 대회에서 다시 아시아 왕좌 탈환에 도전한다.  

사진=대한핸드볼협회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