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쿼터 대역전극' 전자랜드, 4연승 질주…'브라운 36득점' KGC 2위 굳건
'4쿼터 대역전극' 전자랜드, 4연승 질주…'브라운 36득점' KGC 2위 굳건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랜드 길렌워터
전자랜드 길렌워터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인천 전자랜드가 4쿼터 짜릿한 대역전승을 거뒀다.

전자랜드는 1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서울삼성과 맞대결에서 69-65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4연승을 질주한 전자랜드는 길렌워터가 18득점 2리바운드로 활약을 펼쳤고, 김낙현(3리바운드 2어시스트)과 김지완(1리바운드 3어시스트로)이 각각 12득점씩을 뽑아냈다.

2쿼터가 종료된 시점에서 전자랜드는 삼성에 25-37로 뒤지며 좀처럼 분위기를 타지 못했다. 그러나 3쿼터 21점을 뽑아내며 추격을 시작한 전자랜드는 4쿼터 중반 민성주의 동점포가 터지며 58-58로 균형을 맞췄다.

이후 전자랜드는 길렌워터의 자유투 득점으로 역전에 성공했고, 머피 할로웨이가 덩크슛과 3점포를 터뜨리는 등 점수 차를 벌렸다. 삼성의 4쿼터 득점은 9점에 그쳤고, 전자랜드는 23점을 뽑아내며 대역전극을 펼쳤다.

같은날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안양 KGC와 울산현대모비스의 맞대결은 KGC가 85-71로 승리하며 2위 자리를 굳건히 했다.

KGC는 브라운이 36득점 12리바운드 2어시스트로 원맨쇼 활약을 펼치며 팀의 승리를 주도했고, 박지훈이 20득점 3리바운드 10어시스트로 그 뒤를 이었다.

경기 초반에는 현대모비스에 리드를 내줬지만, 2쿼터에 KGC는 다시 흐름을 가져왔다. 그러나 3쿼터 다시 리드를 빼앗기는 등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으나, 4쿼터 대거 26득점을 뽑아냈고, 현대모비스를 8득점으로 틀어막으며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사진=KBL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