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대표팀, 월드컵 포상금 일부 모아 기부금 전달
U-20대표팀, 월드컵 포상금 일부 모아 기부금 전달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2019 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U-20대표팀이 축구 유망주, 지도자 및 원로에게 기부금을 전달했다.

U-20 대표팀은 연말을 맞이해 축구 유망주 인천 가림초 김채빈 선수를 비롯해 경남 남강초 채주봉 감독, 한귀석 원로, 박세학 원로까지 총 4명에게 각 500만원씩 총 2천만원을 전달했다.

KFA는 지난 6월 FIFA 주관 대회 최고 성적을 거둔 대표팀에게 특별 포상금을 책정하여 선수단과 코칭스태프 및 출신학교에 지원했다. 당시, 선수들이 개인적으로 받은 포상금의 일부를 모아 U-20 대표팀의 이름으로 기부하는데 뜻을 모았고 이번에 약속을 지켰다.

U-20 대표팀은 대상을 정할때도 축구를 먼저 생각했다. 지원이 필요한 사람을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대한축구협회, 한국OB축구회, 여자축구연맹 등과 협의를 거쳐 축구 유망주와 지도자 및 원로들을 선정했다.  

U-20 대표팀을 이끌었던 정정용 감독(서울이랜드FC)은 “지난 여름, 많은 분들의 격려와 응원 덕분에 놀라운 경험을 할 수 있었다”며, “선수들과 했던 약속을 지키게 되어 뿌듯하고, 큰 금액은 아니지만 연말에 작은 마음을 전할 수 있어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KFA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