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성품 어디서 왔는지 이해 돼” 무리뉴, 손흥민 부모님에게도 감탄
[S트리밍] “성품 어디서 왔는지 이해 돼” 무리뉴, 손흥민 부모님에게도 감탄
  • 이형주 특파원
  • 승인 2019.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좌측)과 그에게 언제나 헌신하는 아버지 손웅정(우측) 씨
손흥민(좌측)과 그에게 언제나 헌신하는 아버지 손웅정(우측) 씨

[STN스포츠(런던)영국=이형주 특파원]

호부견자는 없다. 

토트넘 핫스퍼는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번리 FC와의 경기에서 5-0으로 승리했다. 토트넘은 리그 2경기 만에 승리했고 번리는 리그 3연패에 빠졌다. 

이날 손흥민이 경이적인 활약을 펼쳤다. 전반 4분 만에 정확한 패스로 해리 케인의 득점을 도운 그는 전반 31분 약 70m 드리블 골로 경기장을 열광시켰다. 이에 팬들의 박수갈채가 쏟아졌다. 

같은 날 영국 언론 <풋볼 런던>에 따르면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은 감독들의 꿈(지도하고픈 선수)인 것 같다. 그렇지 않나”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은 정말 환상적인 선수다. 그는 매우 겸손하며 언제나 배우는 것을 원한다. 알렉스 퍼거슨 경으로부터 박지성과 관련해 비슷한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 내 생각에는 한국인들이 가지고 있는 문화적 특성 같다”라고 극찬했다.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 뿐만 아니라 그를 키운 부모님에게도 찬사를 보냈다. 무리뉴 감독은 “어제(7일) 사실 손흥민의 부모님을 뵀다. 나는 (그의 성품이) 어디서 발현된 것인지 알 수 있었다(Yesterday I met both of his parents and I understand also where it comes from). 손흥민은 정말 훌륭한 청년이다”라고 얘기했다. 손흥민의 좋은 성품이 부모님으로부터 왔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는 뜻이다. 무리뉴 감독이 손흥민 앓이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AP

total87910@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