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포트라이트] ‘토트넘 깨운 허슬 플레이’ 알리, 무리뉴 밑에서 부활하나
[S포트라이트] ‘토트넘 깨운 허슬 플레이’ 알리, 무리뉴 밑에서 부활하나
  • 이형주 특파원
  • 승인 2019.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리와 무리뉴 감독
알리와 무리뉴 감독

[STN스포츠(크롤리)영국=이형주 특파원]

델레 알리의 활약이 기대감을 갖게 했다.

토트넘 핫스퍼는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토트넘은 리그 6경기 만에 승리했다. 

토트넘에 있어 여러모로 의미있는 승리였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경질 뒤, 주제 무리뉴 감독이 부임한 첫 경기에서 승리한 호재가 있었다. 해리 케인, 손흥민, 루카스 모우라 등 공격진의 화력이 폭발한 점도 기쁜 점이었다. 

하지만 뭐니뭐니해도 알리의 활약을 빼놓을 수 없었다. 무리뉴식 4-2-3-1 포메이션의 공격형 미드필더로 출전한 알리는 빼어난 활약으로 팀의 다득점 승리를 견인했다. 

이날 알리 활약의 백미는 팀의 두 번째 골 장면이었다. 전반 42분 에릭 다이어의 패스가 길어 터치라인으로 흐르고 있었다. 알리는 몸을 던져 건져냈고 손흥민이 이를 잡고 역습을 전개했다. 결국 이 역습은 모우라의 득점으로 연결됐다. 알리의 팀을 깨운 허슬 플레이에 무리뉴 감독이 터치라인서 그를 향해 박수를 쳤다. 

사실 토트넘 이적 후 스포트라이트가 끊이지 않던 알리는 최근 부진을 겪고 있었다. 전문 트레이너와 훈련을 하는 등 개인적인 노력을 더했지만, 부진의 터널이 길어졌다. 하지만 결국 이날 오랜만의 맹활약으로 부활의 시동을 걸었다. 

지난 21일 영국 언론 <메트로> 등 복수 언론에 따르면 무리뉴 감독은 알리에게 “너 알리 동생 아니지, 진짜 알리의 모습을 보여줘”라며 동기부여를 했다. 웨스트햄 맹활약 이후에는 “내가 지시한 모든 사항을 이행했다. 그의 활약은 환상적이었다”며 알리를 치켜올렸다.

정체기를 겪던 때에도 프로다움으로 이를 극복하려했던 선수. 어려운 상황에 더욱 훈련에 매진했던 선수. 그런 알리가 새로운 감독 아래서 다시 한 번 정상을 향한 날갯짓을 시작한다. 

사진=뉴시스/AP

total87910@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