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코어북] ‘손흥민 멀티골’ 토트넘, 즈베즈다 4-0 완파...이번 시즌 원정 첫 승리
[S코어북] ‘손흥민 멀티골’ 토트넘, 즈베즈다 4-0 완파...이번 시즌 원정 첫 승리
  • 반진혁 기자
  • 승인 2019.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츠르베나 즈베즈다 원정에서 완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7일 오전 5시(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 위치한 라지코 미틱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즈베즈다와의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B조 예선 4차전에서 4-0 완승을 거뒀다.

이날 결과는 의미가 있었다. 이번 시즌 원정에서 승리가 없던 토트넘인데 처음으로 승점 3점을 챙기게 된 것이다.

토트넘은 4-2-3-1 전술을 가동했다. 해리 케인이 원톱을 이뤘고 손흥민, 델레 알리, 지오바니 로 셀소가 뒤를 받쳤다. 탕귀 은돔벨레, 무사 시소코가 허리에서 공수를 조율했고 대니 로즈, 에릭 다이어, 다빈손 산체스, 후안 포이스가 포백을 구축했다. 골문은 파울로 가자니가가 지켰다.

이에 맞서는 즈베즈다 역시 4-2-3-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밀란 파브코프가 최전방에 위치했고 라이브 반 라 파라, 마르코 마린, 마테오 가르시아가 2선에 배치됐다. 두산 요반치치와 페트로비치가 3선에 중용됐다. 수비는 밀란 로디치와 밀로스 데게네크, 네마냐 밀루노비치, 마르코 고벨리치가 이뤘고 골키퍼 장갑은 밀란 보르안이 꼈다.

주도권은 토트넘이 잡았다. 초반부터 공격적인 모습으로 계속해서 즈베즈다를 위협하면서 선제골에 주력했다. 특히 빠른 공격 전환을 통해 수비 라인을 허물었고 틈틈이 득점 기회를 엿봤다. 전반 13분 케인이 회심의 슈팅으로 골문을 두드리면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토트넘의 공격은 이어졌다. 전반 22분 손흥민이 문전에서 득점 찬스를 잡았고 결정적인 슈팅으로 가져갔지만 선방에 막히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에도 손흥민의 존재감은 빛났다. 전반 33분에는 회심의 슈팅이 수비벽에 막히고 크로스바를 강타하는 등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계속해서 두드리던 토트넘은 전반 33분 선제골을 기록하면서 리드를 잡았다. 문전 혼전 상황에서 로 셀소가 연결한 회심의 슈팅이 그대로 즈베즈다의 골문을 갈랐다. 일격을 당한 즈베즈다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44분 모처럼 잡은 찬스에서 슈팅을 연결했지만, 골대를 강타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결국, 추가 득점은 없었고 전반전은 토트넘의 리드로 마무리됐다.

후반전에도 토트넘이 주도권을 잡았다. 그러던 후반 13분 추가골을 만들어냈다. 역습 상황에서 알리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왼발로 팀에 두 번째 골을 안겼다. 이는 기록이 됐다. 121골로 차범근과 타이를 이뤘던 한국인 유럽 무대 득점 기록을 갈아치웠다.

분위기가 올라온 토트넘은 후반 15분 격차를 벌렸다. 케인, 로즈에 이은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또 한 번 즈베즈다의 골망을 갈랐다. 여유가 생기자 교체 카드도 사용했다. 후반 29분 손흥민을 빼고 라이언 세세뇽을 투입하면서 전술 시험을 시도했다. 순식간에 2골을 내준 즈베즈다는 만회골을 위해 고군분투했다. 하지만, 2% 부족한 모습으로 이렇다 할 결과를 가져가지 못했다.

오히려 득점은 토트넘이 가져갔다. 후반 40분 왼쪽 측면에서 연결된 세세뇽의 패스를 받은 에릭센이 문전에서 드리블 이후 팀의 네 번째 골을 만들어냈다. 이후 추가 득점은 없었다. 결국, 경기는 토트넘의 완승으로 마무리됐다.

사진=뉴시스/AP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