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17 월드컵 16강행 바라보는 한국 “칠레전서 100% 쏟겠다”
U-17 월드컵 16강행 바라보는 한국 “칠레전서 100% 쏟겠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9.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남자 축구대표팀이 월드컵 16강 진출을 바라보고 있다. 이에 칠레전 필승을 다짐했다. 

한국은 31일 오전 5시(한국시간) 브라질 고니아니아의 에스타지우 다 세히냐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프랑스에 1-3으로 패했다. 

한국은 1승1패(승점 3) 기록, 프랑스(2승, 승점 6)에 이어 2위에 머물렀다. 

프랑스전이 끝난 뒤 김정수 감독은 “선수들이 프랑스라는 상대에 대해 심리적인 부담감을 많이 가진 것 같다. 경기 초반 실수로 실점을 내준 것이 경기를 어렵게 만들었다고 생각한다”면서 “경기 막판 정상빈의 득점은 그나마 수확이다. 단지 득점 뿐 아니라 경기 후반 공격이 살아나서 다행이다”고 밝혔다. 

3차전 상대는 칠레다. 11월 3일 같은 시간에 격돌할 예정이다. 각 조 1, 2위 팀은 16강에 직행하고, 6개의 조 3위 팀 중 4개 팀에 16강행 티켓이 주어진다. 

이에 김 감독은 “일단 선수 회복에 집중하겠다.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기 때문에 칠레전에서는 우리가 가진 100%를 모두 쏟아 승리하겠다”면서 칠레에 대해 “좋은 팀이라고 생각한다. 지금 칠레팀을 이끄는 감독님과 올해 봄 핀란드에서 열린 UEFA U-16 국제친선대회에서 맞붙은 적이 있다. 선수는 다르지만 경기 스타일이 우리랑 많이 비슷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평을 내렸다. 

정상빈은 “경기 중간에 교체로 들어가서 최선을 다해 뛰었지만 승리를 거두지 못해 아쉽다. 골을 넣은 것은 좋았지만 팀이 지고 있었기 때문에 한 골이라도 더 만회하기 위해 다음 플레이를 재빨리 시작하는 데 집중했다”고 전했다. “오늘 패배했지만 다음 경기는 꼭 이겨서 16강에 올라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칠레전 필승을 다짐했다. 
 

사진=KFA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