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흥 대한체육회장, IOC 사무부총장과 도쿄올림픽 현안 논의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IOC 사무부총장과 도쿄올림픽 현안 논의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9.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페레 미로 사무부총장과 면담을 했다. 

제1회 ANOC 월드비치대회 개회식 및 국가올림픽위원회연합회(ANOC) 총회 일정으로 카타르 도하를 방문 중인 이기흥 회장은 15일(현지시간) 각국 올림픽위원회와 국제 관계 업무를 맡고 있는 페레 미로 IOC 사무부총장과 면담을 갖고 각종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기흥 회장은 IOC에 2024 동계유스올림픽 유치 희망에 대한 의사를 표명하고 11월중 스위스 로잔에 있는 IOC 본부를 방문하여 향후 절차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또한 이 회장과 페레 미로 사무부총장은 지난 9월 러시아에서 개최된 동방경제포럼에서의 면담에 이어 2020 도쿄하계올림픽과 관련한 후쿠시마 방사능 안전성, 독도 표기, 욱일기 사용 등 각종 문제에 대해서도 재논의했다.

이 회장의 문제 제기에 대해 페레 미로 사무부총장은 “IOC도 충분히 해당 사항을 인지하고 있고, 지난 9월 한국 대사관에서도 IOC 본부를 방문해 동 건에 대해 충분히 논의 한 바 있다”며 “IOC는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도쿄하계올림픽조직위 등과 협력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전했다.

면담 후 이기흥 회장은 2020 도쿄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스케이트보드 경기장을 찾아 월드비치대회 대한민국 선수 대표로 출전한 한재진(충남중)의 경기를 참관하고 격려했다.

사진=대한체육회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