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준·최준용 합류' 亞 한국 대표팀, 4년 만에 정상 탈환 도전
'소형준·최준용 합류' 亞 한국 대표팀, 4년 만에 정상 탈환 도전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9회 아시아야구선수권대회 국가대표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윤영환 감독(경성대)이 이끄는 야구 국가대표 선수단이 11일 대만 타이중으로 출국했다. 대표팀은 오는 10월 14일부터 20일까지 개최되는 제29회 아시아야구선수권대회에 참가한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는 아마추어 선수들에게 국가대표로서 자긍심을 심어주고, 특히 침체된 대학야구가 활성화 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대학선수 20명, 고교선수 4명으로 선수단을 구성했다. 

아시아야구선수권대회는 아시아야구연맹(BFA)이 주최하는 대회로 2년마다 개최되며 이번 대회 상위 2팀(개최국 일본 제외)은 내년 3월 대만에서 개최될 예정인 2020년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전 출전권을 확보하게 된다. 한국은 지난 2015년 제27회 대회에서 숙적 일본을 상대로 9회말 하주석(한화)이 끝내기 2점 홈런을 터뜨리며 최종 스코어 2-1로 극적인 대회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이번 대회는 일본, 대만을 비롯하여 총 8개국이 참가한다. 한국은 중국, 파키스탄, 필리핀과 B조에 속해 예선라운드를 치른다. 예선라운드 종료 후 각 조별 상위 2팀이 슈퍼라운드에 진출, 슈퍼라운드 진출팀 간 예선라운드 성적(1경기)과 슈퍼라운드 성적(2경기)을 합산한 종합성적으로 상위 2팀이 결승전에 진출한다.

대표팀은 지난 2일 소집되어 경기도 이천에서 LG와 두산 등 프로팀과 연습경기를 포함해 강화훈련을 실시하였으며, 팀 전력을 극대화하고 실전 감각을 끌어올렸다.

윤영환 감독은 “순수 아마추어 선수들로 구성되어 선수들의 의욕이 대단하다. 짧은 합숙기간 동안이지만 최선을 다해 연습하고 호흡을 맞추었고 무엇보다 선수들이 잘 따라와 주었다. 2015년 우승을 차지했던 대회인 만큼 그 때의 기억을 되살려 아시아 정상의 자리를 반드시 되찾아오겠다는 각오로 대회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