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빈 측, SNS 근황 보도에 "해당 사진 옛날 것, SNS도 안 한다“[공식]
김우빈 측, SNS 근황 보도에 "해당 사진 옛날 것, SNS도 안 한다“[공식]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김우빈의 근황 사진이 담긴 보도 내용이 잘못된 것으로 밝혀졌다. 김우빈 측은 해당 기사의 사진과 관련해 “김우빈 SNS의 사진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우빈 소속사 싸이더스HQ 측은 9일 김우빈 근황 관련 보도와 관련해 “해당 SNS 계정은 김우빈 것이 아니다”라며 “김우빈이 SNS를 하지 않는다는 것은 예전부터 알려왔던 사실”이라고 못 박았다. 이어 “기사의 공개된 사진 역시 과거 사진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 매체는 김우빈이 자신의 SNS에 근황을 알렸다고 보도했다. 해당 기사는 김우빈의 건강한 모습이 돋보인다는 기사문과 함께 그의 사진도 공개했다. 하지만 해당 기사는 결국 가짜 뉴스였던 것.

김우빈은 지난 2017년 영화 ‘도청’을 출연을 결정했으나 갑작스런 비인두암 판정을 받고 그해 5월 투병에 들어갔다. 김우빈은 항암 치료와 방사선 치료를 받았으며 최근 도경수와 일본 여행을 가고 조인성과 불교 행사에 참석하는 모습이 포착돼 건강해진 근황을 알린 바 있다.

사진=싸이더스HQ 제공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