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국제유스] '분전한 소년까치들' 국대급 파우메이라스, 성남 2-1로 꺾고 우승
[제주국제유스] '분전한 소년까치들' 국대급 파우메이라스, 성남 2-1로 꺾고 우승
  • 이형주 기자
  • 승인 2019.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직전 양 팀의 모습
경기 직전 양 팀의 모습

[STN스포츠(서귀포)=이형주 기자]

브라질 연령별 대표가 다수 포함된 SE 파우메이라스가 소년까치들을 누르고 제주국제유스축구대회 정상에 섰다.

파우메이라스 15세 이하(U-15) 팀은 18일 제주 서귀포시에 위치한 강창학종합경기장 1구장에서 열린 2019 제주국제유스축구대회 결승전 성남FC U-15 팀과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파우메이라스는 우승을 차지했고 성남은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남궁도 감독이 이끄는 성남은 공격적인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루카스 페레이라 감독이 이끄는 파우메이라스 역시 4-3-3으로 나섰으나 무게중심을 높은 곳에 넣으며 공격적인 진형을 보였다. 

◇전반전-용호상박

경기 초반 성남이 상대를 밀어 붙였다. 전반 2분 성남이 하프라인 앞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장성우가 슈팅을 가져갔지만 파우메이라스 수비벽에 맞고 나갔다. 

성남의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9분 이주빈의 패스가 박스 앞으로 갔다. 정기현이 중거리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파우메이라스가 승부를 바로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11분 앨런이 오른쪽 측면에서 코너킥을 올려줬다. 지오반니가 헤더로 득점에 성공했다. 이에 전반이 1-1로 종료됐다. 

◇후반전-파우메이라스의 공세, 경기 막판 터진 웬델의 골

후반 들어 파우메이라스가 공세를 펼쳤다. 후반 3분 파우메이라스가 오른쪽 측면에서 코너킥을 얻어냈다. 카를로스가 올려준 공을 브루노가 헤더로 연결했다. 하지만 빗나갔다. 

파우메이라스가 흐름을 탔다. 후반 5분 파우메이라스가 공격 진영에서 패스를 주고 받으며 성남 수비를 허물었다. 마르코스가 슈팅을 했지만 김형준 골키퍼에게 막혔다. 

파우메이라스가 좋은 기회를 맞았다. 후반 29분 교체 투입된 엔드릭이 드리블 후 로빙슛으로 득점을 노렸다. 하지만 골문 밖으로 나갔다. 하지만 후반 30분 웬델이 박스 앞 침착한 슈팅으로 득점했고 결국 리드를 유지, 승리했다. 

사진(서귀포)=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