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안재현 이혼 원해”→폭로글 삭제→소속사·미우새 ‘난감’ (종합)
구혜선 “안재현 이혼 원해”→폭로글 삭제→소속사·미우새 ‘난감’ (종합)
  • 손현석 기자
  • 승인 2019.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손현석 기자]

배우 구혜선이 남편 안재현과의 불화를 직접 알렸다. 이런 가운데 소속사 및 관련 프로그램 관계자들은 사태 파악 및 수습에 나섰고, 정작 구혜선은 해당 폭로글을 삭제해 그 진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구혜선은 18일 자신의 SNS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난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고 밝혀 파장이 일었다.

이어 “어머니가 충격을 받고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해당) 글을 올리게 됐다”며 안재현과 주고받은 것으로 보이는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로써 연예계 대표 스타 커플로 알려진 이들의 불화가 수면 위로 올라왔고, 이에 대한 후폭풍은 거세다.

특히 구혜선, 안재현 소속사인 HB엔터테인먼트의 입장에 제일 난처해졌다. 구혜선의 입장 표명 이후 “확인 후에 입장 밝힐 것”이라고 밝힌 뒤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혜선이 스페설 MC로 등장하는 SBS ‘미운우리새끼’ 측도 상황은 마찬가지. 이날 방송에서 남편 안재현에 관한 언급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있긴 해지만 불화에 관해선 언급 없었다”고 밝혔고, 또 분량 편집 여부에 대해선 “추후 변동사항이 있으면 밝힐 것”이라고만 했다.

이렇게 소속사와 방송 관계자들의 분주해진 가운데 당사자인 구혜선은 안재현의 이혼 요구 폭로글과 관련 문자 메시지 등을 돌연 삭제하고 말았다.

한편, KBS 드라마 ‘블러드’에 함께 출연한 뒤 연인 사이로 발전한 구혜선과 안재현은 지난 2016년에 결혼에 골인했다. 이후 2017년 방영된 tvN ‘신혼일기’을 통해 달달한 신혼의 일상을 선보이며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사진=뉴시스

spinoff@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