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이 몰랐으면 했다”...BJ 꽃자, 과거 ‘성매매’ 사실 인정
“부모님이 몰랐으면 했다”...BJ 꽃자, 과거 ‘성매매’ 사실 인정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BJ 꽃자가 자신의 과거 성매매 사실을 인정했다. 하지만 성매매 의혹을 제기했던 유튜버 정배우에 대해선 고소하겠다고 밝혔다.다.

BJ 꽃자는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과거에 이런(성매매) 일을 했었고, 가족에게 알리고 싶지 않았다. 덮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런데 (정배우가) 없는 이야기를 했기 때문에 고소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배우가) 다른 트렌스젠더에게도 연락을 했다더라. '본인에게 피해 가기 싫으면 연락받으라'고 했다. 그건 아닌 것 같다"며 "변명하고 싶지는 않다. 그냥 엄마, 아빠에게 숨기고 싶었다. 방송에서도 이야기했는데 도박을 했고 큰돈을 잃었다"고 자신의 잘못들을 고백하며 눈물을 훔쳤다.

방송활동 여부에 대해선 “일단 방송은 안 한다. 꼬리표가 붙으면서까지 방송으로 돈 벌고 싶지 않다”고 생각을 밝혔다.

앞서 유튜버 정배우는 BJ 꽃자가 불법 성매매를 한 사실이 있다고 폭로했다. 정배우는 2016년 11월 경 한 성매매 관련 사이트에 BJ 꽃자가 자신의 신상정보를 담은 글과 사진을 게재한 적이 있다며 “꽃자는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4년간 불법 성매매를 해왔다”고 주장했다. 당시 정배우는 BJ 꽃자와 직접 통화를 했지만 BJ 꽃자는 성매매 사실을 부인했다.

이에 정배우는 BJ 꽃자가 수년전 BJ 세야의 방송에 출연해 자신의 성매매 사실을 언급했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BJ 꽃자는 "수술하기 전 몸으로 하는 일을 했다. 3개월에 2000만원을 벌어 그 돈으로 트렌스젠더 수술을 했다"고 말했다.

한편 BJ 꽃자는 구독자 50만명을 보유한 유명 트렌스젠터 BJ다.

사진=BJ꽃자 인스타그램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