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연승' 류중일 감독 "김민성, 집중력 갖고 끝내기 안타쳤다" [S트리밍]
'2연승' 류중일 감독 "김민성, 집중력 갖고 끝내기 안타쳤다" [S트리밍]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류중일 감독
LG 류중일 감독

[STN스포츠(잠실)=박승환 기자]

"김민성, 집중력 갖고 끝내기 안타 만들어냈다"

LG는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팀 간 13차전 맞대결에서 8-7로 승리를 거두며 2연승을 질주했다.

경기 초·중반부터 팽팽한 타격전을 펼친 양팀의 승부는 9회에 갈렸다. 7-7로 맞선 9회말 채은성이 상대 투수 한현희를 상대로 안타를 치고 출루했고, 김용의의 희생번트로 득점권에 주자가 나갔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김민성이 이 찬스를 놓치지 않았고, 끝내기 안타를 기록해 LG는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경기후 류중일 감독은 "8회에 승부처라 생각하고 마무리 고우석을 조기 투입했는데 잘 막아주었고, 9회말 찬스에서 김민성이 집중력을 갖고 끝내기 안타를 만들어냈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사진=LG 트윈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