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S코어북] '김민성 끝내기 안타' LG, 키움에 8-7 승리…2연승 질주
[잠실 S코어북] '김민성 끝내기 안타' LG, 키움에 8-7 승리…2연승 질주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김민성
LG 김민성

[STN스포츠(잠실)=박승환 기자]

LG 트윈스가 9회말 김민성의 끝내기 안타로 승리했다.

LG는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시즌 13차전 맞대결에서 8-7로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따냈다.

선취점은 LG의 몫이었다. 3회말 2사후 LG는 강한 집중력을 발휘했다. 이천웅이 안타를 치고 나갔고, 상대 폭투로 득점권까지 진루했다. 이후 오지환이 우전 적시타를 터뜨려 선취점을 뽑아냈다.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두 차례 실점 위기를 넘긴 류제국은 5회초 선두타자 김혜성에게 우중간 3루타를 맞아 실점 위기에 놓였고, 이정후의 2루수 땅볼로 동점을 내줬다. 계속해서 김하성에게 우전 안타와 도루 허용으로 득점권에 또다시 주자를 내보냈고, 샌즈에게 좌중간 담장이 넘어가는 역전 투런홈런을 맞아 1-3으로 리드를 빼앗겼다.

하지만 페게로가 경기를 순식간에 뒤집었다. 5회말 선두타자 이천웅이 중견수 방면에 안타를 치고 나갔다. 이후 오지환-이형종이 연속 범타로 물러났지만, 김현수의 안타와 채은성이 몸에 맞는 볼을 얻어내 만루의 득점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 페게로가 상대 선발 김선기의 3구째 142km 직구를 잡아당겼고, 우측 담장이 넘어가는 역전 만루포를 쏘아 올렸다. 타구 속도 182km의 총알 타구가 비거리 137m를 마크했다.

다시 경기의 흐름을 가져온 LG는 빠르게 뒷문 단속에 들어갔다. 류제국에 이어 바통을 이어받은 진해수는 6회초를 깔끔하게 틀어막았지만, 7회초 1사 2루에서 김대현과 교체됐다. 위기 속에 등판한 김대현은 김하성에게 좌중간 1타점 2루타를 맞아 진해수의 승계 주자를 불러들였지만, 샌즈와 박병호를 연속 범타 처리해 추가 실점을 막아냈다.

한 점을 내준 LG는 다시 7회에 도망가는 점수를 냈다. LG는 7회초 바뀐 투수 조상우를 상대로 이형종-김현수-채은성-페게로-김민성이 5연속 안타를 터뜨리며 두 점을 추가해 7-4까지 달아났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8회초 바뀐 투수 문광은이 무사 1, 2루의 위기를 자초했고, 박동원에게 적시타를 맞아 5-7로 추격 당했다. 계속되는 위기에서 여건욱이 마운드에 올랐지만, 대타 이지영에게 적시타를 맞았고, 1사 1, 3루에서 마무리 고우석이 이정후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줘 기어코 7-7 동점을 헌납했다.

7-7로 맞선 9회말 LG는 선두타자 채은성이 한현희를 상대로 안타를 때려 출루한 뒤 김용의의 희생번트로 1사 2루의 정규이닝 마지막 찬스를 잡았다. 이어 김민성이 끝내기 적시타를 때려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사진=LG 트윈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