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VO 심판아카데미 성료, 새 시즌 심판 29명으로 운영
KOVO 심판아카데미 성료, 새 시즌 심판 29명으로 운영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9.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한국배구연맹은 다가오는 2019∼2020 시즌을 대비해 기존 심판 보수교육과 신임심판 육성을 위한 ‘2019 KOVO 심판 아카데미’를 개최했다.

이번 아카데미에는 지난 5일부터 10일까지 총 6일간 현재 V-리그에서 활동하는 심판 및 지난 심판 강습회를 통해 선발된 참가자들을 포함한 총 31명이 참여했다.

판정 기준을 통일하기 위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눌 수 있는 토론의 장이 마련됐고, 케이스 스터디를 통해 경기 중 발생하는 다양한 상황에 대한 교육이 진행됐다. 또한 실전 스킬향상을 위해 연습경기를 진행, 시즌을 앞두고 판정 감각을 끌어올리는 데 주력했다.

지난해와 달리 특별한 교육이 추가로 진행되기도 했다. 먼저 재테크 전문 강사인 이재철 강사가 자산 관리 및 재정 설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교육을 실시했다. 연령별 재테크 방법에 대한 주제로 진행된 강의는 다양한 연령으로 구성돼있는 심판들을 위해 각 연령대에 맞는 재정 관리 방법에 대한 내용으로 진행됐다.

또한 심판 역량 강화를 위해 여러 전문 강사가 초빙돼 다양한 교육이 실시됐다. 대한항공 서비스아카데미 송현주 과장을 초청해 경기 중 코칭스태프 및 선수 간 소통 능력 향상을 도모하기 위한 ‘커뮤니케이션 스킬’을 강의했고, 찰나의 순간에 집중력을 잃지 않기 위한 집중력 강화 등과 같은 멘탈 코칭을 한국스포츠심리개발원의 조선령 스포츠심리학박사가 진행했다.

이번 심판아카데미에 참여한 KOVO 송인석 심판은 "심판 교육뿐만 아니라 매년 새로운 교육이 추가되어 흥미롭게 수업에 임하고 있으며, 집중력 강화 같은 자기관리에 대한 강의가 가장 와 닿았다. 심판도 경기를 하다보면 심리적으로 흔들릴 때가 있는데 이와 같은 상황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다가오는 도드람 2019∼2020 V-리그에는 기존 심판 24명, 징계해지 심판 1명, 금번 아카데미를 통해 선발된 4명을 포함 총 29명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연맹은 “앞으로 심판들에게 실질적이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필요한 교육을 실시하여 공정한 리그 운영 및 심판 육성에 지속적인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