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포레스트’ 박나래 “아이들 돌보미, 처음엔 당황하다 엄마의 마음 됐다”
‘리틀포레스트’ 박나래 “아이들 돌보미, 처음엔 당황하다 엄마의 마음 됐다”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목동)=박재호 기자]

박나래가 아이들을 돌본 소감을 밝혔다.

12일 서울 양천구 SBS사옥 SBS홀에서 SBS '리틀포레스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출연자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과 연출을 맡은 김정욱 PD가 참석했다.

‘리틀 포레스트’는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푸른 잔디와 맑은 공기가 가득한 자연에서 아이들이 맘껏 뛰어놀 수 있는 친환경 하우스를 여는 이야기다.

이날 박나래는 예능에서 아이들을 접한 소감에 대해 “살면서 아이들을 접할 기회가 없었다”면서 “많은 예능을 해봤지만 모두 예상 가능한 범위에서 상황이 이뤄지는데 아이들과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들이 나와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저도 이서진처럼 아이들을 좋아하지 않았는데 촬영을 하며 아이들이 보고 싶고 영상을 보면 눈물이 나왔다. 정소민이 ‘그게 엄마의 마음이야’라고 하더라”고 고백했다.

이서진은 아이들을 돌보면서 결혼 생각이 들지 않았냐는 질문에 “이번 방송을 통해서 끝까지 혼자 살아야되겠다는 마음을 굳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본인의 매력을 묻는 질문에는 “그런 건 전혀 없다고 생각한다”고 담담하게 답해 연신 웃음을 안겼다. 이어 “전 여행프로그램에서는 선생님들을 혼자 챙기다가 이번엔 동생들이 많이 있어서 이번 프로가 더 편하게 느껴지는건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SBS ‘리틀 포레스트’는 오늘(12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목동)=박재호 기자, SBS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