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나큰 정인성, ‘복면가왕’ 출연 소감 “괴물 같은 보컬로 돌아오겠다”
크나큰 정인성, ‘복면가왕’ 출연 소감 “괴물 같은 보컬로 돌아오겠다”
  • 손현석 기자
  • 승인 2019.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손현석 기자]

‘복면가왕’ 크나큰 정인성이 매력적인 보이스와 훈훈한 비주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정인성은 11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가왕석과 도킹 성공! 나사 빠진 우주인’으로 출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날 방송 이후 정인성은 소속사를 통해 “데뷔 때부터 정말로 나가고 싶었던 프로그램에 생일 때 섭외 전화를 받아 너무 행복했다. 촬영 내내 힘든 것도 불편한 것도 모르고 즐기면서 촬영했다”며 “즐거웠던 추억을 만들어주신 ‘복면가왕’ 제작진들에게 감사 드린다. 다음에 또 불러주시면 그땐 괴물 같은 보컬이 돼 돌아오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인성은 1라운드에서 가수 최호섭의 ‘세월이가면’으로 듀엣 무대를 펼쳤다. 이에 작곡가 유영석은 목소리가 “반항성 있는 모범생 느낌이 난다”며 “단정하지만 한방이 있는 음색”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정인성은 루이 암스트롱 모창 개인기부터 역대급 여성 보컬들의 섹시 댄스를 선보이며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이후 알리의 ‘지우개’로 솔로곡을 선보이며 얼굴을 공개한 정인성은 매력적인 보이스 속에 감춰졌던 훈훈한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MC 김성주 또한 “1라운드에서 떨어지기 아쉬운 실력”이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끝으로 4년차 그룹 크나큰의 메인 보컬로 공백기를 갖고 힘든 시간을 겪기도 했던 정인성은 “’가수를 그만해야 하나’ 고민도 많이 했는데 멤버들이 같이 ‘끝까지 해보자’고 힘을 모아 이번에 새 앨범이 나왔다”고 밝혀 열렬한 박수를 받았다.

사진=220 엔터테인먼트

spinoff@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