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꽁지 “고속버스서 가슴 만진 범인 잡았다”..직접 경찰 인계
유튜버 꽁지 “고속버스서 가슴 만진 범인 잡았다”..직접 경찰 인계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8.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유튜버 꽁지가 고속버스에서 자신을 성추행하던 범인을 붙잡았다.

꽁지는 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고속버스 안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꽁지는 ‘3일 오전 11시 40분에 서울 고속터미널 역에서 출발해 동대구역으로 가는 고속버스 안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며 ‘합의, 선처 절대 할 생각 없다. 제가 받은 정식적 피해와 금전적 손해까지 전부 포함해 할 수 있는 선에서 최고의 형벌이 내려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버스가 출발하고 1시간 정도가 지났을 때 꽁지는 누군가 자신의 가슴 부위를 만지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고 당황한 그는 잠에서 깬 척하며 눈을 뜨자 옆자리 남성이 손을 다급히 치우는 모습을 봤다.

꽁지는 수치스러움을 무릎 쓰고 남성의 범행을 확실히 포착하기 위해 다시 자는 척을 했다. 이어 15분 쯤 지나 남성의 손이 자신의 가슴 쪽으로 들어오는 걸 느꼈고 재빨리 남자의 팔을 쥐고 사과를 요구했다. 꽁지는 이 사실을 경찰인 남편에게 문자로 알렸고 뒷자리에 앉아있던 친구도 경찰의 신고에 도움을 줬다.

이후 꽁지 일행과 휴게소에 내린 범인은 “진짜 제가 미쳤었다. 제가 원래 안 이러는데 미쳤었던 것 같다. 진짜 정신이 나갔었나보다. 누구한테 살면서 나쁜 짓 한 적이 없는데 제가 미친놈”이라고 거듭 사과했다. 하지만 남성은 출동한 경찰에 넘겨졌다.

꽁지는 영상을 통해 “채널에 (영상을)올려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게 공유한다. 어딘가 있을지 모르는 예비 범죄자들에게는 강한 경고를, 피해자분들에게는 위로와 도움이, 성범죄 사건 해결에는 충분한 선례가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꽁지 인스타그램, 유튜브 영상 캡처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하나 2019-08-11 18:36:17
꽁지 가슴이 컸나??? 왜 갑자기 가슴을 만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