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승조' 투입한 총력전 펼쳤지만…키움 타선은 응답하지 않았다
'필승조' 투입한 총력전 펼쳤지만…키움 타선은 응답하지 않았다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움 히어로즈
키움 히어로즈

[STN스포츠(고척)=박승환 기자]

키움은 4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13차전 맞대결에서 3-5로 패하며 3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KT와 주말 2연전에서는 선발 투수가 조기에 무너졌던 것과 타선의 침묵이 패인이었다. 이날은 필승조를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지면서까지 타선이 터지기를 기대했으나, 경기는 의도대로 풀리지 않았다.

선발 이승호 1⅔이닝 동안 5실점(5자책)으로 부진하고 강판당하며 패색이 짙었다. 그러나 김동준이 3⅓이닝 동안 무실점으로 KT 타선을 막아냈고, 한 점씩 추격을 시작한 키움은 6회초부터 '필승조' 조상우(1이닝)-한현희(1이닝)-김상수(1이닝)-오주원(1이닝)을 차례로 투입했다.

5명의 키움 불펜 투수들은 총 7⅓이닝을 무실점으로 걸어 잠갔다. 특히 3회초부터 9회초까지 키움 불펜은 KT에 단 하나의 안타도 맞지 않았다. 그러나 결국 역전 점수까지는 뽑지 못했다.

전날 키움은 6안타 5볼넷을 얻었지만, 득점은 1점에 머물렀다. 이날도 공격에서 응집력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KT보다 더 많은 9안타를 기록했고, 볼넷도 2개를 얻어 출루했으나, 2회말-4회말-7회말 각각 1득점씩에 그쳤다.

후반기 시작과 함께 SK가 주춤하는 틈에 키움이 좋은 분위기를 타며 선두 경쟁에 불을 붙이는 듯했다. 그러나 3연패의 수렁에 빠지게 되며 2위 수성이 더 시급해진 키움이다.

사진=뉴시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