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롯데, 양상문 감독·이윤원 단장 동반 사퇴…공필성 감독 대행
[오피셜] 롯데, 양상문 감독·이윤원 단장 동반 사퇴…공필성 감독 대행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자이언츠 양상문 감독
롯데 자이언츠 양상문 감독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롯데 자이언츠는 19일 양상문 감독과 이윤원 단장의 자진사퇴 요청을 수용키로 결정했다.

양상문 감독은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하다. 강한 원팀(One Team)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으나 기대에 많이 부족했고 책임을 통감한다. 이번 일로 선수단 분위기가 반전되어 강한 원팀(One Team)으로의 도전이 계속되길 기대한다” 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이윤원 단장은 반복된 성적부진에 ‘프런트가 먼저 책임을 진다’는 생각으로 사임을 요청하였다. 이윤원 단장은 2014년 11월부터 현재까지 단장을 역임했다.

구단은 “팬 여러분에게 재미있고 수준 높은 경기를 보여주지 못하고 매우 부진한 성적으로 열성적 응원에 보답하지 못하여 죄송하다. 감독과 단장의 동반 사임은 앞으로는 더 이상 있어서는 안될 매우 불행한 일이다. 대오각성의 기회로 삼겠다” 며 “공필성 수석코치를 감독대행으로 선임하고 빠르게 팀을 추스려 후반기에는 변화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매진하겠다” 고 밝혔다.

아울러 미래 대응에 적임자를 단장으로 곧 인선할 계획이며, ‘완성도 있는 선수단 전력 편성, 선수 맞춤형 육성 실행, 소통이 되는 원팀(One Team)의 완성 그리고 데이터 기반의 선수단 운영 등’ 의 역량을 기준으로 단장 선임을 계획하고 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