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영화 '사자' 안성기 "개인적으로 중요한 작품…응원 부탁"(종합)
'컬투쇼' 영화 '사자' 안성기 "개인적으로 중요한 작품…응원 부탁"(종합)
  • 김주윤 기자
  • 승인 2019.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김주윤 기자]

영화 '사자' 출연배우 안성기, 박서준이 개봉 전 라디오로 먼저 관객과 만났다.

16일 방송한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에 영화 '사자'의 주역 안성기와 박서준이 출연해 영화 관련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방송 시작 두 사람은 '사자' 속 자신이 맡은 역을 소개했다. 박서준은 "신의 부름을 받은 사자라는 의미다. 저는 격투기 챔피언 출신의 신을 거부하는 인물인데 안신부를 만나게 되면서 악에 맞서는 인물이다"라고 역할을 소개했다. 안성기는 "바티칸에서 파견한 구마 사제다. 우연 혹은 운명적으로 박서준 씨와 만난다. 기존 구마 영화와 달리 버디무비 성격이다"라고 소개했다.

영화 속 배우들의 호흡에 관해 박서준은 "안성기 선배님은 저에게 선배님들의 선배시다. 한국 영화 100주년의 살아있는 역사라 만나기 전에 떨렸는데 정말 편하게 해 주셔서 사고 없이 잘 끝났다"라고 대답했다. 

안성기는 데뷔 62주년이라는 말에 "5살 때부터 16살 때까지 70여 작품을 했고 성인이 되고 100편 정도 한 것 같다"라고 해 모두 깜짝 놀랐다. "작품 수가 많다고 해서 자랑스러운 건 아닌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촬영 현장에서 박서준은 어떠냐는 말에 "가만히 있으면 무섭다. 냉정해보이지만 웃으면 어린아이 같은 전진함이 있다"라고 했다. 그 말에 유민상은 "저랑 비슷하다. 저도 가만히 있으면 무섭다는 말을 듣는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태균은 청취자에게 영화 '사자'의 검색어 1위를 부탁했고 만약 1위를 한다면 박서준과 안성기에게 스페셜DJ를 제안했다. 두 사람은 흔쾌히 제안을 수락했다.

방송을 마치며 안성기는 "이 영화는 제게 참 중요하다. 4년 동안 활동을 안 해서 이 영화를 통해 동력을 얻어 앞으로 열심히 많은 영화를 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박서준 또한 "배우뿐만 아니라 모든 스태프가 많이 준비한 영화다. 저도 열심히 하겠다"라고 인사했다.

사진=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

enter@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