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복 대신 코르셋?” 미스코리아 ‘한복’ 무대, 과한 노출 논란
“수영복 대신 코르셋?” 미스코리아 ‘한복’ 무대, 과한 노출 논란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미스코리아 대회서 기존 수영복 심사대신 ‘한복 코르셋’ 심사를 진행한 가운데 후보들의 과도한 노출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1일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열린 가운데 기존의 수영복 심사가 없어지고 한복쇼가 진행됐다.

이는 2018년도 당선자 7인의 무대였지만 과도한 노출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이들이 입은 한복은 가슴부위와 허리라인이 그대로 드러나는 코르셋의 형태로 노출이 과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진행자는 “동서양의 만남”이라고 설명했지만 누리꾼들은 “한국의 아름다움을 파괴한 것” “기존 수영복 심사와 다를 바 없다”며 비판적 반응을 보였다.

사진=‘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방송 캡처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