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TV픽] 김병현, ‘김법규’ 별칭 사연 “관중들 야유에 그만…”
[st&TV픽] 김병현, ‘김법규’ 별칭 사연 “관중들 야유에 그만…”
  • 손현석 기자
  • 승인 2019.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손현석 기자]

메이저리그 레전드에서 요식업 대표, 야구 해설위원으로 변신에 성공한 김병현이 과거 ‘김법규’라는 별칭을 얻게 된 일화들을 공개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1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선 ‘보여줄게 완전히 달라진 나’ 특집으로 김성령, 손정은, 김병현, 남창희가 출연해 포복절도한 에피소드들을 대방출했다. 그 중에서 단연 압권은 ‘악동’의 대명사로 불렸던 미국 메이저리그 출신 김병현이었다.

이날 방송에서 김병헌은 보드턴 레드삭스에서 뛰던 시절 손가락 욕 사건에 대해 “플레이오프 때 패하고 홈(구장)으로 돌아왔는데, 장내 소개 때 야유가 쏟아져 에라이~하고 했다”며 “전광판에 나가고 있는지 몰랐다. 이에 옆에 동료가 손을 황급히 내려줬다”고 설명했다.

또한 공항 손가락 욕 사건과 관련해선 “기자들이 소속을 안 밝히고 무턱대고 와서 찍으시더라. 나갈 때 감정이 격해져서 ‘에라이’ 하고 했다. 손가락 욕이 미국에서는 친한 사람들끼리 할 수 있는 것”이라고 해명해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김병현은 지난 1999년 미국 메이저리그로 진출, 동양인 최초로 월드시리즈 2회 우승 반지를 거머쥐는 등 야구선수로서 최고의 정점을 찍었다. 이후 KBO 리그로 돌아와 선수 생활을 이어오다 지난 1월 호주 멜버른 에이시스에서 은퇴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spinoff@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