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프리뷰] ‘라스’ 김병현, 日이치로 ‘30년 망언’에 디스한 사연 공개
[st&프리뷰] ‘라스’ 김병현, 日이치로 ‘30년 망언’에 디스한 사연 공개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메이저리거 출신 김병현이 ‘라디오 스타’에 출연해 다양한 에피소드를 풀어놓는다. 이치로의 디스짤부터 벤치클리어링 속 미소 천사짤까지 모든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오늘(10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는 김병현이 출연한다.

이날 김병현은 스즈키 이치로의 디스 짤을 언급하며 관심을 끌었다. 일본의 전설로 불리는 스즈키 이치로는 2006년 WBC 대회에서 ‘한국이 30년 동안 일본을 이기지 못하게 해주겠다’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당시 김병현은 이치로 선수의 ‘30년 망언’에 시큰둥한 반응을 보여 화제를 모았다. 그는 ‘그냥 만화를 많이 봐서 그런 말 하는 것 같은데’라며 세상 쿨한 반응으로 모두에게 유쾌함을 선사했다.

김병현은 당시 이치로 선수의 발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솔직히 대답했던 것뿐”이라는 해명 아닌 해명으로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에 MC들은 “재치 있다”, “스타성이 있는 선수다”라며 그의 예측 불가 입담에 감탄을 보냈다.

또 김병현은 일촉즉발 상황 속 뜻밖의 미소 천사 모습으로 포착돼 시선을 끌었다. 2013년 경기 도중 벤치 클리어링이 발생했던 상황. 공개된 사진 속 김병현은 감정이 격양된 선수들과 달리 혼자 미소를 짓고 있다. 이에 김구라는 “따로 동작 있는 건 아니죠? 밑에”라며 카메라 삼각지대를 의심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병현은 ‘법규형’이라고 불리게 된 세 가지 썰 에피소드를 예고해 기대를 모았다. 가운데 손가락을 들고 있는 그의 사진이 공개돼 스튜디오가 충격에 빠진 가운데 과연 그가 밝히는 그날의 진실은 무엇일지 오늘(10일) 밤 11시 5분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