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처럼” 화사 ‘노브라’ 의상 논란...각양각색 반응
“설리처럼” 화사 ‘노브라’ 의상 논란...각양각색 반응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마마무 화사가 속옷을 입지 않고 공항에 나타나 뜨거운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화사는 지난 7일 홍콩 공연 스케줄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날 화사는 맨얼굴에 마스크를 낀 편한 복장으로 팬들 앞에 나타났다. 특히 흰 티셔트 안에 속옷을 입지 않은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화사는 거리낌 없이 팬들과 인사를 주고받으며 공항을 나섰다.

화사의 ‘노브라’ 차림에 누리꾼들의 반응은 다양하게 나타나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자연스러운 모습이 멋지다” “당당한 여성”이라며 응원의 목소리를 냈다. 반면 다른 누리꾼들은 “보기 민망하고 불편하다” “당당한건 좋은데 눈을 어디에 둬야할지 난감하다”등의 불편한 반응도 보였다.

노브라의 상징처럼 불려지고 있는 설리는 앞서 수차례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모습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이후 설리는 ‘악플의 밤’에 출연해 “속옷 착용은 개인의 자유이며 내게 액세서리와 같은 존재”라고 소신을 밝힌바 있다.

사진=뉴시스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