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정해인, 김준한 향해 차가운 분노…'날선 경고'
'봄밤' 정해인, 김준한 향해 차가운 분노…'날선 경고'
  • 김주윤 기자
  • 승인 2019.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김주윤 기자]

'봄밤' 정해인이 김준한에게 차가운 분노를 내뿜는다. 

10일 밤 8시 55분 방송하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29, 30회에서는 정해인(유지호 역)이 김준한(권기석)과 의미심장한 대화를 주고받는다. 

앞서 권기석(김준한)은 유지호(정해인 분)와 유은우(하이안 분)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이정인의 아빠 이태학(송승환)에게 보내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유지호가 싱글대디라는 사실을 알게 된 이태학이 반대의 의지를 더욱 굳히게 된 것. 

이런 가운데 유지호와 권기석이 다시 마주한 모습이 포착돼 이들의 만남에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은근한 미소를 띈 권기석의 밝은 모습과 차가운 시선으로 바라보는 유지호의 눈빛이 대비돼 두 사람이 어떤 이유로 다시 마주한 것인지 궁금해진다. 

특히 이 날 두 사람의 만남에서 유지호는 권기석에게 날선 경고를 전한다고 해 이들이 나눈 대화와 그가 건넨 충고가 무엇일지 오늘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한편 이정인이 약국에 찾아온 모습도 공개돼 시선을 모은다. 유지호의 취중진담에 혼란스러워하던 정인은 무언가 결심을 내린 듯 표정이 밝아져있다. 은은한 미소를 띈 정인이 어떤 이유로 약국을 찾아온 것인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권기석의 의미심장한 표정에 담긴 의미가 무엇일지, 차가운 시선을 드러낸 유지호가 건넨 경고가 무엇일지 이정인의 방문은 어떤 심정이 담긴 것인지 오늘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사진=MBC '봄밤'

enter@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