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습은 남의 몫?” 혜리 아닌 소속사, 동생 쇼핑몰 홍보 사과
“수습은 남의 몫?” 혜리 아닌 소속사, 동생 쇼핑몰 홍보 사과
  • 손현석 기자
  • 승인 2019.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손현석 기자]

걸스데이 출신 혜리가 방송에서 동생 쇼핑몰 ‘아마레또’를 대놓고 홍보한 것과 관련해 사과했다. 단, 본인이 아닌 소속사 입을 통해서였고, 그 진정성에 의문을 표하는 여론도 만만치 않다.

혜리의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 ING는 공식 SNS를 통해 “6일 방송된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서 혜리의 발언이 신중하지 못했던 점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방송의 재미를 위해 했던 말이지만 그로 인해 논란과 불편함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을 미처 하지 못했다”며 “이에 대해 인지하고 반성하며 이후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보다 신중하게 행동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의도치 않았더라도 이로 인해 불편을 느낀 이들에게 다시 한 번 사과 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6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에서 혜리는 방송 도중 ‘아마레또’라는 뜻 모를 문구를 공개, 의구심을 샀다. 그러자 신동엽이 “동생 쇼핑몰 이름”이라고 밝혔고, 박나래는 “이거는 PPL로 해야 하는 거 아니냐”고 따지는 등 출연진들의 야유가 쏟아졌다.

이에 혜리가 “제가 투자를 좀 해서…”라고 해명하며 어색한 분위기를 넘겼다. 이도 모자라 방송 장면을 캡처해 자신의 SNS에 게시, 동생 쇼핑몰을 응원을 이어나갔다. 이 같은 혜리의 ‘무개념 홍보’, 또 이를 여과없이 방영한 제작진을 상대로 시청자들의 비판이 폭주했다.

결국 소속사발 사과문이 게재됐으나 정작 이번 논란의 일으킨 당사자는 닫고 있는 상황. 이 때문에 인터넷상에선 ‘사과의 진정성이 있었으냐’는 따가운 눈총이 여전하다.

일부 네티즌들은 “홍보는 성공했으나 노(NO)개념”, “아마레또 안 사면 그만이다”, “혜리 방송 출연 제재해야 한다” 등 다양한 의견을 쏟아내고 있다.

사진=혜리 인스타그램,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 캡처

spinoff@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