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팝콘 유아 “AV배우는 한국서 인정 못 받는 직업...프라이드 있다”
허니팝콘 유아 “AV배우는 한국서 인정 못 받는 직업...프라이드 있다”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7.0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상암)=박재호 기자]

허니팝콘 유아가 자신의 AV(성인비디오) 배우 활동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허니팝콘의 두 번째 앨범 ’디에세오스타(De-aeseohsta)‘의 쇼케이스가 5일 서울 마포구 제일라아트홀에서 열렸다. 멤버 유아, 사라, 나코, 모코, 루카가 참석했다.

허니팝콘은 K-POP을 사랑하는 일본인 멤버들로 구성된 그룹이다.

유아는 일본AV 배우라는 이색 경력을 가지고 있다. 이런 그의 한국 활동에 국내에선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이에 유아는 “내가 일본에서 하고 있는 다른 활동이 한국에서 인정 못 받는 직업이다. 그래도 프라이드를 가지고 열심히 하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멤버들 대부분 한국어가 서툴다는 지적에 대해 유아는 “활동을 하면서 더 열심히 공부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아직 부족한건 사실이다. 앞으로 노력해야 될 부분이다”라고 밝혔다. 사라는 한국어 공부에 대해 “케이팝을 들으면서 발음 연습을 했다”고 밝혔다.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곡 ‘디에세오스타’는 상큼하고 사랑스러운 소녀의 풋풋한 마음과 꿈을 담은 곡이다. 청량하면서 시원한 신스사운드와 허니팝콘 멤버들의 토닥여주듯 따뜻한 보이스가 매력적.

이번 앨범에는 ‘디에세오스타’외에 통통 튀는 리듬과 설레는 소녀의 귀여운 감성을 담은 ‘바보야’, 아름답고 신비한 꽃 바이올렛을 허니팝콘에 비유하여 아름답게 피어나길 바라는 내용의 댄스곡 ‘피어나(Violet)’까지 총 세 개의 트랙이 수록됐다.

사진(상암)=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유아사랑 2019-07-09 15:14:11
일단 보고 판단해라..av보고도 설렌다

ㅇㅇ 2019-07-06 19:00:26
닥쳐라. 내가 인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