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경제보복에 ‘트와이스·아이즈원’ 불똥?...“日연예인들 퇴출” 여론 눈길
日경제보복에 ‘트와이스·아이즈원’ 불똥?...“日연예인들 퇴출” 여론 눈길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강화하는 등 경제 보복이 시작됐다. 이에 한국서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더불어 한국서 활동하는 일본 연예인들을 퇴출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일본 정부는 4일부터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패널 제조 공정의 핵심소재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리지스트’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등 3개 품목을 한국 수출 시 규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일본의 이런 조치는 한국이 지난해 일본 기업들을 대상으로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손해배상을 판결을 내린 것에 대한 보복 조치로 보인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3일 한국으로 수출 규제에 대해 “국제법상 국가와 국가의 약속에 대한 일”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한국 소비자들은 반발하고 있다. 일본 제품을 불매하고 여행을 자제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일본 제품 불매 목록’이라는 제목의 리스트도 등장했다.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 유니클로, 무인양품, 아사히 등이 포함돼 있다.

지난해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은 약 754만명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전년 대비 5.6% 증가한 수치다. 반면 한국을 방문한 일본인은 약 259만명으로 나타났다.

한국서 활동하는 일본 국적의 연예인들을 퇴출시켜야 한다는 의견까지 나오고 있다. 트와이스의 사나, 모모, 미나와 아이즈원의 미야와키 사쿠라, 혼다 히토미, 야부키 나코 등이 거론되고 있다.

한편 3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일본의 이번 경제 보복 조치가 자유무역에 관한 WTO정신에 위배된다고 판단, WTO 제소와 관련해 법률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사진=무지·유니클로 홈페이지, 트와이스 공식 인스타그램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