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2' 종영까지 2회 …천호진X김영민, 대체불가 악역
'구해줘 2' 종영까지 2회 …천호진X김영민, 대체불가 악역
  • 김주윤 기자
  • 승인 2019.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김주윤 기자]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놓은 ‘구해줘2’의 두 빌런 천호진과 김영민의 강렬한 존재감이 시청자들을 완벽하게 사로잡으며, 사이비 스릴러를 완성했다.

OCN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2'에서 상상도 못 한 모습을 보여주며 역대급 악역 캐릭터로 등극한 천호진과 김영민. 대체 불가 악역 연기로 존재감을 입증한 두 사람이 안방극장에 두 배의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먼저 수몰 보상금을 가로챌 목적으로 월추리에 온 사기꾼 최경석 역을 맡은 천호진. 극 초반에는 순간순간 변하는 독사 같은 모습으로 섬찟함을 보여주며 작품의 긴장감과 몰입도를 한층 높였으며, 후반으로 갈수록 악랄함의 끝을 보여주며 역대급 악역으로 등극했다. 소박한 국민 아버지란 타이틀이 있었을 정도로 시청자들에겐 친근한 이미지가 강했지만 전작들을 모두 잊게 할 만큼 180도 달라진 섬뜩한 연기 변신으로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구해줘2’를 통해 ‘사이비 스릴러’라는 새로운 장르에 도전장을 내민 김영민. 선하고 친절한 성직자인 줄 알았으나 헛된 욕망에 사로잡혀 결국 자신의 안위를 위해 살인도 주저 없이 행하는 등 작품 최대의 반전을 담당하며 안방극장에 충격을 안겼다. 선과 악이 공존하는 두 얼굴과 폭발하는 감정을 표현해야 하는 어려울 수 있었던 캐릭터였지만, “배우 김영민이 아니었다면 반전 효과가 덜했을 것 같다”는 평이 나올 정도로 김영민의 연기는 완벽했고, 그래서 더 큰 소름을 몰고 왔다.

지난 방송에서 경석은 파출소장 필구가 자신의 사기 계획을 눈치챘다는 것을 알고 마을 사람들로부터 ‘신앙공동체’를 미끼로 사기를 쳐 얻은 돈을 들고 마을을 떠날 준비를 시작한 가운데, 읍내에서 일어난 의문의 살인사건의 범인이 철우로 드러나며 또 한 번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다. 여기에 이들로부터 마을을 구하기 위한 준비를 마친 민철까지 합세한 세 남자의 대립은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만든다. 자신의 괴물과 같은 욕망에 사로잡혀 다른 사람의 희생을 당연시한 두 빌런, 최경석과 성철우. 이들은 남은 2회에서 어떤 최후를 맞이하게 될까.

사진=OCN '구해줘 2'

enter@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